소련 최초의 핵추진 화물선 스예프모르푸트호가 블라디보스토크항
당국 및 부두근로자들의 취급거부로 현재 해상에서 "방황"하고 있다고
소련의 한 관영산업 전문 일간지가 1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스예프모르푸트호가 이른바 "방사능 공포증"이 항만 당국
자들 및 부두근로자들 사이에 퍼지면서 지난3일부터 소련 극동지역의
해상을 "방황"하고 있다고 전하고 이같은 방사능공포증은 지난86년 체
르노빌 핵발전소의 참사이후 크게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신문은 이어 당국자들은 이핵추진 화물선이 3중 안전장치를갖고 있
어 해상에서 선박간의 대규모 충돌등 어떠한 경우에도 원자로가 손상
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으나 막상 부두에서 이선박을 다뤄야할 요원
들은 이를 믿으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는데 1,136개 컨테이너를 운반할
수 있는 스예프모르푸트호는 지난83년 상업해운부의 지시에 따라 약2
억6,700만달러의 비용을 들여 건조되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