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정상이 단독회담과 오찬을 하는 동안 노대통령 부인 김옥숙 여사와
바바라 부시 여사도 별도의 환담과 오찬.
양국정상이 단독회담장으로 자리를 옮기자 연분홍색 한복차림인 김여사와
보라색 잎새무늬 원피스차림의 바바라 부시 여사는 본관 2층 접견실에서 차
를 들며 환담.
이 자리에서 김옥숙여사는 "일본/중국에 이어 바쁜 일정에도 한국을 방문
해 피곤하지 않느냐"며 "만나서 반갑다"고 인사하자 부시 여사는 "걱정해줘
고마우며 오늘 오후에는 꽤 피곤할 것같다"고 웃음으로 대답.
이어 김여사가 "중국에서 예전에 얼마간 지냈으니 이번 방문길에 살던곳
도 살펴봤느냐"며 "7년만에 다시 온 한국이 많이 변하지 않았느냐"묻자 부
시여사는 "중국에서 옛친구도 많이 만났고 특히 중국어선생과 테니스친구도
만났다"고 말하고 "헬기에서 청와대로 오는도중 올림픽공원을 봤는데 매우
깨끗한 질서있는 나라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소감을 피력.
양국의 퍼스트레이디는 30분간의 환담을 마친뒤 식당에서 강총리부인 최
외무/박주미대사부인과 주한 미대사대리부인과 함께 한식으로 별도의 오찬
을 나눴는데 바바라 부시 여사는 식당의 분위기와 한국음식에 대해 연신
"원더풀" "뷰티풀"을 연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