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성악가들은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는 라 스칼라 극장을 ‘꿈의 무대’로 부른다. 오페라 애호가에겐 ‘죽기 전에 꼭 한 번 가봐야 하는 성지’로 통한다. 미술을 사랑하는 이들에겐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프라도미술관이 그런 곳이다.
伊 오페라·베를린 필 공연을 안방서…세계 '아트 보물창고' 열린다
지금 이 순간 세계 최고 공연장과 미술관을 밝히고 있는 공연과 전시를 안방에서 만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국내 1호 종합문화예술 방송인 한경아르떼TV가 1일 개국한다. 18년 역사의 국내 최고 클래식 음악 전문 채널인 아르떼TV가 한경미디어그룹과 만나 한경아르떼TV로 새로 태어났다.

한경아르떼TV는 클래식 음악, 오페라, 발레 등 공연예술뿐 아니라 회화, 조각, 미디어아트, 사진 등 미술 분야도 아우르는 종합문화예술 방송이다. 독일 유로아츠 등 세계적인 예술 콘텐츠업체가 만든 고품질 콘텐츠는 물론 한경아르떼TV가 제작한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라 스칼라의 오페라 공연을 안방에서
1일부터 한경아르떼TV를 틀면 안방은 곧 공연장이 된다. 오케스트라, 오페라, 발레 등 국내 무대에 오르는 주요 공연을 한경아르떼TV가 최첨단 4K 영상장비와 돌비 시스템을 갖춘 음향시설로 직접 찍기 때문이다. 일부 공연은 현장 중계차를 활용해 라이브로 방송되고, 일부는 녹화로 전파를 탄다.

오연근 한경아르떼TV 대표는 “시청자들이 한경아르떼TV를 통해 언제든 쉽게 고품격 클래식 음악을 접하고 다양한 미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내 곁에 클래식, 안방 갤러리’ 시대를 열겠다”며 “한국의 문화예술 콘텐츠를 세계에 알리는 역할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유명 공연도 리모컨 버튼 하나만 누르면 내 것이 된다. 한경아르떼TV는 국내 최초로 독일 유로아츠와 C메이저, 이탈리아 국영방송 RAI, 영국 푸어하우스 등 세계적인 공연예술 전문 제작업체와 독점계약을 맺었다. 라 스칼라 극장을 달군 세계 최정상 오페라와 빈 필하모닉, 베를린 필하모닉 등 글로벌 톱 오케스트라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백조의 호수, 호두까기 인형 등 유명 발레 공연도 만날 수 있다.

미술관과 박물관, 갤러리도 안방으로 들어온다. 미술 전시회를 찾아가 전시 작품을 소개하고, 작가로부터 직접 작품 설명을 듣는 프로그램인 ‘아트 인사이드’를 자체 제작한다. 유명 화가의 화실을 직접 찾아가는 ‘화가의 아뜰리에’도 방영한다. 작가의 작품 세계를 가까이에서 살펴보자는 취지에서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프라도미술관 등 세계적인 미술관과 전시 작품을 소개하는 해외 미술관 다큐멘터리 시리즈도 선보인다.

눈과 귀를 동시에 밝혀주는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매일 오전 6시에 편성된 ‘음악이 있는 갤러리’의 주제는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 멜로디를 배경으로 멋진 미술 작품들이 흐른다. 첫 작품은 국립중앙박물관과 빈미술사박물관, 한국경제신문이 공동 개최한 특별전 ‘합스부르크 600년, 매혹의 걸작들’이다.
“고급 문화 배워봅시다”
클래식 음악, 미술 등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고급 문화예술을 쉽게 알려주는 프로그램도 여럿 만들었다. ‘아시아의 종달새’로 불리는 세계적 소프라노 임선혜가 진행하는 ‘옴브라 마이 푸’가 그런 프로그램이다.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는 클래식 음악계의 거장과 샛별들을 초청해 삶과 음악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듣는 토크쇼다.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와 양인모, 바리톤 사무엘 윤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옴브라 마이 푸’는 헨델의 오페라 ‘세르세’ 중 주인공이 햇빛을 가려주는 나무에 감사를 표하며 부르는 아리아 제목이기도 하다. 임선혜는 “시청자에게 나무 그늘과 같은 휴식 시간을 주고 싶다”며 이 이름을 프로그램명으로 제안했다.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에 방영된다.

숨은 실력자를 발굴해 무대에 올리는 ‘아티스트 응원 프로젝트, 팔레트’도 준비하고 있다. 이 밖에 세계 유수의 콩쿠르 공연을 중계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