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칸 본상 2개 '겹경사'

'브로커' 송강호 남우주연상
전도연 이어 한국배우 중 2번째
특유의 능청연기와 섬세함 '호평'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상
"코로나로 영화관 소중함 깨달아"
尹대통령, 두 사람에 축하 메시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따로’ 와서 ‘같이’ 상을 받게 돼 더 재밌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인이자 ‘충무로 명콤비’로 꼽히는 배우 송강호와 박찬욱 감독이 프랑스 칸을 휩쓸었다. 송강호는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박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았다. 박 감독은 수상 직후 “칸이 한 작품에 감독상과 주연상을 모두 주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동일한 영화로 왔다면 함께 상을 받기 어려웠을 텐데 같이 수상해 더 의미가 깊다”며 웃었다. 송강호의 이름이 호명되자 박 감독은 자리를 박차고 달려가 뜨거운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송강호와 박 감독은 28일(현지시간)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함께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은 모두 CJ ENM이 투자·배급한 한국 영화다. 최고상인 황금종려상 수상은 불발됐지만, 한국 영화가 칸에서 경쟁 부문 본상을 두 개 이상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무비가 나란히 견고한 칸의 장벽을 뛰어넘으며, 세계적인 경쟁력을 증명해 보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송강호식 유머와 섬세함, 세계인 홀렸다
지난 17일 개막한 칸 국제영화제는 베니스, 베를린 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국제영화제’로 꼽힌다. 그중에서도 칸 영화제는 작품성과 예술성 등을 까다롭게 판단하고 심사해 가장 높은 권위를 자랑한다. 2019년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올해 황금종려상은 스웨덴 출신 감독 루벤 외스틀룬드의 ‘슬픔의 삼각형’이 차지했다.

송강호와 박 감독은 2000년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부터 ‘복수는 나의 것’ ‘박쥐’ ‘친절한 금자씨’ 등을 함께해왔다. 봉 감독 ‘기생충’의 주역이기도 했던 송강호는 이번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한국 배우가 칸에서 주연상을 받은 것은 두 번째다. 배우 전도연이 2007년 ‘밀양’으로 한국인 최초로 수상한 지 15년 만이다.

‘브로커’는 일본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연출을 맡고, 송강호·강동원·이지은(아이유) 등이 출연한 작품이다. 한·일 양국에서 사회적 화두가 되고 있는 ‘베이비박스(키울 수 없는 아기를 두고 가는 장소)’를 소재로 삼았다. 송강호는 작품에서 버려진 아기들을 몰래 훔쳐다 아이가 필요한 부부에게 판매하는 브로커 상현 역을 연기했다. 송강호 특유의 유머와 자연스러운 연기, 섬세한 감정 표현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심리묘사 집중 ‘히치콕’ 별명 얻은 박찬욱
박 감독은 ‘칸느 박’이라고 불릴 정도로 칸 국제영화제의 사랑을 받는 감독으로 꼽힌다. 올해로 네 번째 칸에 초청됐으며, 앞서 심사위원대상(올드보이)과 심사위원상(박쥐)을 수상했다. 한국 감독이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것은 ‘취화선’(2002)을 연출한 임권택 감독에 이어 두 번째. 박 감독은 “극장에 관객이 없는 시대를 겪은 것은 그만큼 극장이 얼마나 소중한 곳인지 깨닫는 계기가 됐다”며 “우리가 코로나19를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영화인들도 영화를 영원히 지켜낼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품으며 시작된다. 박 감독은 이번 영화에선 ‘올드보이’ ‘아가씨’ 등 전작과의 차별화로 호평받았다.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웠으며, 수위 높은 묘사도 없고 심리 묘사에 집중한다. 칸 영화제를 대표하는 소식지인 스크린데일리에선 4.0 만점에 3.2점으로 최고점을 받았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박 감독을 영국 출신 감독이자 ‘서스펜스의 대가’인 앨프레드 히치콕 감독에 비유하며 “감정적 대치, 줄거리의 교묘한 비틈, 반전에 이은 반전이 너무나 히치콕스럽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두 사람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축하했다. 박 감독에겐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송강호에겐 “영화사에 길이 남을 뛰어난 연기는 대한민국 문화예술에 대한 자부심을 한 단계 높여줬다”고 했다. ‘브로커’는 다음달 8일, ‘헤어질 결심’은 같은 달 28일 한국에서 개봉한다.

김희경/방준식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