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퇴근길 저녁 경기 일부 지역에선 대설주의보가 해제된 이후에도 눈발이 계속 흩날려 보행과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경기 일부지역 퇴근길에도 눈 흩날려…"빙판길 주의"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 기준 주요 지역별 적설량은 포천 7㎝, 연천 6.2㎝, 동두천 4㎝, 파주 3.9㎝, 고양 3.4㎝, 성남 1.8㎝ 등이다.

눈은 오후 4시 대설주의보가 해제되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그쳤으나, 경기 동부 일부에선 약한 눈발이 계속 내리고 있다.

낮 동안 이뤄진 제설작업으로 도로 위 눈은 대부분 녹은 상태이지만, 강추위 탓에 이면도로나 통행이 적은 도로의 경우 빙판으로 얼기도 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고양, 파주, 양주, 동두천, 연천, 포천, 가평, 남양주, 광주 등 9개 시엔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영하권 기온은 당분간 계속돼 이튿날인 20일 아침 최저 기온도 영하 7∼13도 수준일 전망이다.

한편, 경기도는 이날 오전 7시부터 가동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오후 6시를 기해 상시 대비 단계로 하향 조정하고 재난상황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주요 도로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밤 사이 경기지역에 내리는 눈은 모두 그칠 것으로 보인다"며 "며칠간은 강추위가 이어지기 때문에 안전사고와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