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서 백종원 미담 공개
요트 강사, 수강생으로 만난 백종원에
환자용 김치 레시피 물어…"직접 김치 담가줘"
백종원 /사진=한경DB, 온라인 커뮤니티

백종원 /사진=한경DB, 온라인 커뮤니티

한 요트 강사가 교육생으로 만난 백종원의 미담을 공개해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백종원 대표님 이러시면 어쩝니까. 제가 눈물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한강에서 요트 강사로 일하는 글쓴이 A 씨는 얼마 전 백종원이 자신의 교육생으로 강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종원에 대해 "개인적으로 성공한 사업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고, 방송 설정일 수 있겠다는 생각도 사실했었다. 그런데 실제로 보니 온화한 미소, 구수한 말씨, TV에서 보던 그대로였다. 나름 며칠 얼굴 텄다고 친하게 느껴 가족들에게도 엄청 자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백종원이 강습을 수료한 후 A 씨는 누나에게서 연락을 받았다. 아픈 가족을 위해 환자식 김치 만드는 방법을 물어보고 싶다는 것이었다. A 씨는 "교육도 끝난 상황이어서 무작정 연락하기 곤란했다"고 털어놨다.

용기를 낸 A 씨는 백종원에게 장문의 문자를 남겼다. 30분 후 A 씨는 백종원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백종원은 "고춧가루 안 쓰고 파프리카 가루로 김치 만드는 방법이 있긴 한데 일단 저희 개발팀에 이야기해 놨다"며 "한 번 만들어 보고 3일 정도 테스트해서 알려 드리겠다. 환자가 먹을 건데 막 만들 수 없지 않나"라고 했다.

깜짝 놀란 A 씨는 "그렇게까지 해주시다니. 너무 감사하다"고 거듭 인사했고, 백종원은 "너무 감사하지 말라"며 "저희도 테스트 한번 해볼 겸 좋다"며 웃었다.

3일 후 A 씨는 백종원 매니저로부터 김치 3통을 받았다. 그는 "매니저분이 땀을 뻘뻘 흘리시며 김치를 들고 오셨다. 너무 죄송하고 감동의 눈물이 났다"라고 했다.

이어 "김치를 누나네 전달하고 감사하다고 전화를 드렸다. 김치 담그는 방법만 알려주셔도 됐는데 직접 담가서 주시니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집에서는 난리 났다"고 말했다.

감동을 받은 건 A 씨 누나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어떻게 보답을 해드려야 하나 선물이라도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

A 씨는 "고민하다가 백종원 대표의 선행을 알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되어 늦게나마 글을 쓰게 됐다"면서 "감사하다고 연락드렸을 때 백종원은 됐다고 했지만 마음은 그렇지 않다. 보답할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 그리고 너무너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A 씨는 백종원이 직접 담근 김치를 인증하기도 했다. 그는 "김치도 한통, 한통 다 다른 걸로 만들어 주셨다. 살짝 맛을 봤는데 일반 김치 같더라"라며 후기를 전했다.

네티즌들은 "정말 멋진 사람이고 감동이다", "성공하는 덴 다 이유가 있는 것 같다", "환자식 김치 판매하면 아픈 사람들에게 도움 될 것 같다", "레시피 물어보는 사람이 한둘 아닐 텐데 진심 대박이다. 갓종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