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6일) 오후 9시 기해 한파특보 발령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한파경보
서울 17년 만에 10월 중 한파특보 내려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후 9시를 기해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것은 2004년 이후 17년 만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와 한파경보를 발효한다고 발표했다.

경기 용인·광주시, 충남 논산시와 홍성군, 충북 보은·괴산·영동·음성·증평군, 전북 진안·무주·장수군에는 한파경보를, 서울과 인천, 대전, 광주, 대구, 세종을 포함한 나머지 지역 대부분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이번 한파특보는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발효된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이고 평년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12도 이하의 아침 최저기온이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효된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이고 평년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15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10월은 2004년부터 한파특보 발령 기간에 포함됐다. 서울은 그해 10월 1일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이후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진 것은 이번이 17년 만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일요일인 17일 최저기온은 -3~7도, 최고기온은 10~16도로 예보됐다.

이번 추위는 17일과 18일 오전 절정에 이르렀다가 19일 오전 반짝 풀린 뒤 다시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후에도 계속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다가 24일 평년 기온을 회복하며 추위가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