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추석 연휴 예정된 시간보다 일찍 귀가했다가 아들이 음란물을 보고 있는 상황을 목격한 어머니의 고민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중학생 자녀를 둔 A 씨는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한국은 음란사이트가 막혀있는 줄 알았는데 방문기록을 찾아보니 그런 곳을 찾아서 본 듯했다"면서 "그러면 안 되는 거 알지만 아들 따귀를 두어대 때리고 모니터를 바닥에 집어 던졌다"고 전했다.

A 씨는 이어 "휴대전화 뺏어 유튜브와 인터넷 검색기록 앨범 등을 뒤져보니 헐벗은 여자들이 춤추는 사진이나 동영상을 다운받았고 친구들과는 단톡방에서 음담패설을 나누고 있었다"면서 "미칠 듯이 화가 나서 망치로 휴대전화 때려 부수고 아들은 집에서 쫓아낸 상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아들을 영원히 쫓아낼 생각은 없다"면서도 "아들이 성인이 돼서도 음란물을 보는 것은 죽어도 싫은데 다들 자녀 교육을 어떻게 했는지 알려달라"고 도움을 청했다.

A 씨는 "아이에게 건전한 성교육을 어떻게 해줘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남편은 제가 너무 심했다고 얘기하지만 전 충격이 너무 크고 지금도 손이 덜덜 떨린다"고 적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중학생의 자위행위는 자연스러운 거다"라고 답하자 A 씨는 "전혀 자연스럽지 않다. 그것도 집에서? 아들이지만 소름 돋고 싫다"고 답했다.

또 다른 네티즌이 "정신이 이상한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A 씨는 "자녀가 없으니까 그런 말씀 하시는 거다"라고 일축했다.

A 씨는 "아들이 그럼 어떻게 성욕을 해소하길 바라냐"는 글에 "성욕을 꼴 해결해야 하나. 충분히 참고 넘어갈 수 있다"고 했다.
출처 =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출처 =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하지만 대부분 네티즌은 "아들을 위해 본인부터 성교육 받아라", "돌이킬 수 없는 실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부모로서의 대응에 대해 우려하는 댓글은 500개 가까이 이어졌다.

성교육 전문가 구성애 씨는 성교육지침서 ‘구성애 아줌마의 초딩아우성’(올리브 M&B)을 통해 "초등학교 고학년이면 거의 다 음란물을 대했다고 봐야 한다. 그런데도 내 아이와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부모님이 아직도 많다. 아무렇지도 않게 넘어갈 일을 부모들이 과잉대응하면서 상황을 악화시킨다"면서 "음란물을 보는 자녀에게는 왜곡된 성문화에 대해 어른으로서 미안하다고 일단 고백한 다음 '음란물은 상대방에게 피해 주는 일이고 범죄다. 한번 빠지면 나중에 고치기 힘들다'고만 말해줘도 아이들은 금방 바뀐다"고 전『했다.

아울러 "어렸을 때부터 자기 몸이 귀하다는 인식을 해야 음란한 성문화에 물들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