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장항읍 도선장 인근에 야외 미술관 조성…작품 36점 전시

충남 서천군 장항읍 신창리 도선장 주변에 야외 미술관이 조성됐다.

서천군은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사업의 하나로 추진한 '2020 공공미술 프로젝트-도선장 가는 길' 사업을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6천600㎡ 규모의 도선장 주변 공원에 야외 미술관을 조성한 것으로, 지난해 10월부터 국비 3억3천만원 등 총 4억1천만원이 투입됐다.

미술관에는 조형물 2점, 벽화 7점, 도선장 갤러리 설치 그림 20점, 주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마을 이정표 만들기 7점 등 총 36점이 전시됐다.

특히 과거 장항읍과 군산이 하굿둑으로 연결되기 전 배를 타고 군산으로 등교하는 학생과 출퇴근하던 직장인이 이용하던 도선장을 모티브로 만든 도선장 갤러리는 낡은 목재 울타리를 철거하고 아연각관과 스테인리스 강판을 사용해 미술 작품을 번갈아 전시할 수 있는 구조로 제작했다.

군은 많은 작가의 노력이 배어있는 작품에 QR코드를 부착하고 '공공미술 프로젝트 홈페이지'와 연동되도록 했다.

서천 장항읍 도선장 인근에 야외 미술관 조성…작품 36점 전시

노박래 군수는 "이번에 조성한 야외 미술관이 장항읍의 새로운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