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는 13일 충북경제포럼 등 8개 기관과 풍수해보험 제3자 기부 협약을 했다.

충북도, 8개 기관 제3자 기부로 저소득층에 풍수해보험 지원

이날 협약은 제3자 기부를 통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재해취약지역 내 가구 등이 풍수해보험에 무료 가입할 수 있도록 돕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과 모금액은 충북경제포럼 2천만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충북지회 1천200만원,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 1천만원, 대한전문건설협회 충북도회 1천만원,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 500만원, 한국가스안전공사 300만원, 한국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 300만원, 충북개발공사 300만원이다.

협약 기관 외에도 한국신용보증재단과 충북과학기술혁신원, 충북도공무원노동조합이 각각 100만원을 전달해 총 6천900만원이 적립됐다.

충북도는 이 기부금을 대한적십자사에 지정 기탁해 4만4천900여 가구가 풍수해보험에 무료 가입하도록 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많은 취약계층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가입 대상자를 적극 모집하겠다"고 말했다.

풍수해보험은 2008년부터 전국적으로 시행한 국가정책 보험이다.

가입 대상 재해는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8가지다.

주택·온실 소유자와 세입자, 상가·공장을 소유한 소상공인은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전체 보험료 중 70∼92%를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