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예술감독에 정갑균 선임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박인건)는 예술감독(공연예술본부장)에 오페라 전문연출가 정갑균씨를 선임됐다고 1일 발표했다.
정 신임 예술감독은 중앙대학교 음악학과(성악 전공)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스칼라극장에서 실무경험을 쌓은 후 로마 연극학교에서 수학했다.
립창극단 상임연출과 광주시립오페라단 예술감독을 역임햤고, 한국예술종합학교와 중앙대학교, 영남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해왔다.

정 예술감독은 1995년부터 30여 년 간 약 140편 이상의 오페라와 창극을 연출했다.
2005년에는 세계3대 오페라페스티벌인 이탈리아 ‘토레 델 라고 푸치니 페스티벌’에 동양인 최초로 초청되어 <나비부인>을 연출, 찬사를 받았다. 대구시립오페라단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의 연출활동 등 지역과의 인연도 깊다.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통해 <람메르무어의 루치아>(2008), <안드레아 셰니에>(2010), 창작오페라 <청라언덕>(2012), 그리고 <가락국기>(2015), 2019년에는 베르디 오페라 <운명의 힘>까지 굵직굵직한 작품들을 선보였다.

정 예술감독은 “그동안 연출가로서 작품의 완성도 등 ‘결과물’에 대해 전념했다면 이제는 공연제작이나 극장운영에 있어 방향성을 제시하고 프로세스를 선진화하는 등 ‘과정’에 더욱 힘을 싣겠다”며 '무엇보다 극장의 공공적 가치를 전면에 두고 합리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예술감독은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네트워크와 연계한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최, 전세계 유명 오페라축제 및 극장과의 교류, 아시아 오페라 네트워크의 구축 등 극장간, 국가간 네트워크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국내 최초 오페라극장 시즌제 도입, 전막오페라 공연 확대, 상주예술단체 안정화 등 오페라 전문극장으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대한민국 오페라의 중심으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덧붙였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예술감독의 임기는 2년이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