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BTS?…빅히트X유니버설, '글로벌 K팝 아이돌' 만든다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세계 최대 음악 레이블인 유니버설뮤직그룹과 함께 내년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할 K팝 보이그룹을 키워내기로 했다. 두 회사는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고 글로벌 오디션을 통해 멤버를 뽑고 이 과정을 중계한다는 계획이다.

빅히트와 유니버설뮤직그룹은 18일 디지털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VenewLive(베뉴라이브)를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두 회사가 로스엔젤레스(LA)에 조인트 벤처(JV)를 설립한 뒤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할 보이그룹 멤버를 뽑고 키워내는 게 핵심이다. 루시안 그레인지 유니버설뮤직그룹 회장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글로벌 아티스트 프로젝트를 만들 겠다"고 했다.

보이그룹 멤버는 글로벌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다. 오디션 과정부터 시작해 그룹 육성 전 과정을 영상 등 콘텐츠로 만들겠다는 게 빅히트의 계획이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는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할 보이그룹을 데뷔시킬 것"이라며 "미국내 파트너사와 관련 계획을 진행하고 내년 방송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그는"해당 그룹은 K팝 시스템에 따라 활동하게 되며 글로벌 팬들은 전래없는 그룹의 탄생과정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프로젝트는 그래미 수상 후보 방탄소년단을 발굴, 성장시킨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 빅히트와 유니버설뮤직그룹의의 주력 레이블인 게펜 레코드(Geffen Records)가 설립하는 합작 레이블이 주도한다. 게펜 레코드는 엘튼 존, 건즈 앤 로지스, 너바나, 아비치 등 수많은 글로벌 스타 아티스트들을 배출한 글로벌 음악 레이블이다. 빅히트와 게펜 레코드의 합작 레이블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본사를 두고, 빅히트는 미국 현지법인인 빅히트 아메리카를 통해 협력을 진행한다.

윤 CEO는 "양사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차별화한 플랫폼 경쟁력을 확보하고, 뛰어난 아티스트를 선보임으로써 K-팝이 국경과 언어를 초월해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자리매김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