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말년, 기안84 인터뷰 영상에
"과도한 응원이 과도해 댓글창 닫는다"
유튜버 이말년이 기안84 인터뷰 콘텐츠의 댓글창을 닫았다.
이말년 기안84 주호민 /사진=침착맨 유튜브

이말년 기안84 주호민 /사진=침착맨 유튜브

이말년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침착맨'에 '기안84 인터뷰 1부-이제 웹툰이 힘들어요'를 지난 15일 게재했다.

관심이 쏟아지자 이말년은 "과도한 응원이 너무 과도해서 댓글창을 닫는다"라며 해당 게시물의 댓글을 막았다.

이어 "비타민이 과도하면 신장에 무리를 주듯 응원도 과도하면 기분이 좀 이상해진다"라며 양해를 구했다.

영상에서 이말년과 주호민은 기안84 작업실을 찾았다. 최근 기안84는 웹툰 '복학왕'을 통해 행복주택 등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을 신랄하게 풍자해 많은 네티즌들로 부터 응원을 받았다. 하지만 송파구 인근 건물을 46억에 매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기안84는 "20대 때는 나도 청년이고 직업을 찾아 헤맸다. 이제는 잘 먹고 잘 사는 사람이 약자 편에서 만화를 그리는 것이 기만이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어 "앞으로 잘 먹고 잘 사는 사람들 이야기도 그려야겠다"고 했다.

차기작이냐는 질문에 기안84는 "차기작은 없다. 모르겠다. 만화 이제 힘들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웹툰 작가 출신으로 유튜브 활동 중인 이말년과 주호민은 "드디어 우리 셋 다?"라고 물었고 기안84는 "나도 생방 해보고 싶었는데 X 된다. 나는 시청자도 무섭고 네이버도 무섭고 모든 사람들이 무섭다"고 고백했다.

그는 "연재 하는거 좋은데 만화를 10년 했더라. 힘들다. 만화가는 삶이 없다. 하고 싶은 게 있는데 조금 있으면 40이다. 그때는 하고 싶은 거 해보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말년, 기안84 인터뷰 댓글창 닫은 이유

기안84의 꿈은 가수였다. 그는 "초등학교 때 댄스가수가 꿈이 었다. 그런데 사람이 산 환경과 친구들이 중요하더라. 한명이라도 오디션을 볼 거다라고 하는 사람이 없었다. 놀이터에서 원킥, 투킥 연습했다. 이제 댄스가수 아니고 발라드 가수 하고싶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하지만 대중의 차가운 반응을 받을까봐 걱정된다고. 기안84는 "네가 뭔데 댄스를 하냐 마냐 하더라.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 애들이 나한테 욕하는게 왜 전공자도 아닌데 TV에 나와서 그러냐고 한다. 뭘 해도 욕을 먹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기안84는 "개인의 욕심, 소망이다. 영상도 만들고 싶다. '기묘한 이야기' 같은거 연출하고 싶다. 만화와 연결도 된다. TV는 누가 돈도 대줘야 한다. 전공자 아니라고 또 욕을 먹을 수 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주호민이 "왜 이렇게 위축돼 있냐"고 묻자 기안84는 "위축돼 있는데 또 욕 먹는다. 팔자에 구설수 사주가 있다고 하더라. 기사 빵빵 터져댄다. 이상하게 이말년은 욕을 안 먹는다. 참 그게 부럽다. 똑같은 이야기를 해도 다르다. 말년이 형이 하면 뭘 해도 되더라"라며 부러워했다.

기안84는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거도 좋지만 인생에 밸런스가 중요한거 같다. 그런데 나는 마감, 마감, 마감이다. 고마운 것도 힘들어진다"고 토로했다.

기안84는 네이버 웹툰의 대표 작가로 2008년 '노병가'를 시작으로 '패션왕', '복학왕'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스타 작가 대열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MBC '나 혼자 산다'에 고정으로 출연해 방송인으로 활약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