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올해 177억원을 들여 침수·매몰 피해가 잦은 수리 시설을 정비한다고 16일 밝혔다.

정비사업 대상은 용인시 등 18개 시군 73개 지구, 약 48㎞ 구간에 걸쳐 설치된 용수로와 배수로 등이다.

이번 정비사업은 농업용수를 공급·순환시키는 수로가 흙으로 돼 있어 용수 손실과 집중호우 시 침수나 매몰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 용수로·배수로를 콘크리트 구조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경기도, 침수·매몰 피해 잦은 18개 시군 73개 수리시설 정비

도는 매년 150여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5년간 침수·매몰 피해가 잦은 용수로와 배수로를 약 50㎞ 구간씩 정비할 계획이다.

도내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용수로·배수로 정비율은 45.1%로 전국 48% 수준에 못 미치는 실정이다.

안동광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이번 정비사업을 통해 장마철 수해 피해를 예방하고 안정적인 영농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