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리오프닝 얼리버드 프로모션 패키지 선보여
내년 2월까지 연말 호캉스족 공략 상품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11개월간의 리모델링을 거쳐 오는 12월 1일 재개관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주니어스위트룸. 사진=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파르나스 제공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11개월간의 리모델링을 거쳐 오는 12월 1일 재개관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주니어스위트룸. 사진=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파르나스 제공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이 리모델링을 마치고 오는 12월 재개관한다. 강남의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콘셉트로 서울 호캉스(호텔+바캉스)족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11개월 간의 리모델링을 거쳐 오는 12월 1일 재개관한다고 29일 밝혔다.

호텔은 외관과 7층부터 33층 소재 전 객실을 리모델링했다. 앞서 2014년 1층 로비 및 레스토랑, 그랜드 볼룸 등 공용부를 개편한 후 최대 규모의 새단장이다.

호텔은 재개관을 기념해 이달 말까지 '리오프닝 얼리버드 프로모션' 패키지 예약을 받는다. 재개관 시점인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투숙하는 조건의 상품에는 1박 숙박과 함께 2인 조식, 테디베어 곰 인형, 메가박스 코엑스점 영화 관람권 2장 등이 함께 묶였다.

스위트 객실 선택 시에는 호텔 전 레스토랑에서 이용 가능한 상품권 5만원권이 함께 제공된다. 또한 클럽 객실 선택 시 이용 가능한 '클럽 인터컨티넨탈'은 최상층인 34층 소재로 투숙객이 이동하면서 강남 풍경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다.

호텔 관계자는 "신규 객실을 처음 경험할 기회와 호텔의 럭셔리 시그니처 서비스 및 호텔과 직접 연결된 주변 쇼핑 및 문화시설 혜택까지 모두 담아 합리적인 겨울 호캉스를 제안한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