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트측 공식 유튜브 채널 통해 밝혀
로건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로건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가짜사나이2' 교관으로 출연했던 로건(본명 김준영)의 아내가 유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사트(MUSAT) 측은 20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인해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님의 아내분께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시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무사트 측은 "MUSAT는 원인을 제공한 모든 당사자를 엄중히 처벌 받도록 할 것이며 MUSAT 및 관련자들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및 유언비어에 대하여도 강경히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로벌 보안 및 전술 컨설팅 회사 무사트는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2’가 인기를 얻으면서 소속 교관들도 일반인들의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퇴폐업소 출입, 몸캠 피싱 등 논란에 휩싸였고 이로인한 허위사실과 악플이 쏟아졌다.

로건 관련 의혹은 유튜버 정모씨의 일반적인 폭로로 시작됐다. 정 씨는 로건과 정은주 등이 퇴폐업소에 출입하며 문란한 생활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로건의 몸캠 피싱 유출 의혹을 제기하며 해당 사진을 생방송 중 공개했다. 이후 정 씨는 사과방송을 하고 유튜브 채널은 업데이트를 중단한 상태다.
사진=로건 유튜브 채널

사진=로건 유튜브 채널

로건은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해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의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몸캠 영상의 존재를 (정배우 방송을 통해) 오늘 알게 됐다”며 “저의 동의 없이 촬영된 영상이다. 정배우는 이런 영상을 입수해 저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하여 저의 명예를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사진 등을 소지하고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짜사나이’가 인기를 끌자 이러한 인기에 영합해 자신의 이득을 취해보려는 사람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본인의 이득을 위해 남을 무책임하게 비방하는 자들에게 이에 응당한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다음은 무사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로건님 가족분들을 대신하여 비보를 전합니다.

최근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인해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님의 아내분께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시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되었습니다.

가짜사나이 콘텐츠 및 로건 교관을 사랑해 주시는 모든 팬분께서는 함께 애도의 시간을 가져 주셨으면 합니다.

또한 MUSAT는 원인을 제공한 모든 당사자를 엄중히 처벌 받도록 할 것이며 MUSAT 및 관련자들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및 유언비어에 대하여도 강경히 대응할 것입니다.

다시 한번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