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래 '토착왜구' 발언
진중권, 조정래 발언에 '광기'·'극우' 비판
조정래, 법적 대응 시사
조정래 작가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문학의 거대한 산맥 조정래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정래 작가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문학의 거대한 산맥 조정래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정래 작가가 자신의 발언에 대한 일부 언론의 보도와 이를 두고 '광기', '극우'라며 비판만 진중권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진중권 전 교수에겐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조정래 작가는 14일 KBS 1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친일파가 되나"는 기자간담회 발언을 두고 "오늘의 핵심은 주제"라며 "제가 한 말은 '토착왜구라 불리는 사람들'이라는 주어부를 분명히 설정해 그 범위를 명확히 한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들이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친일파가 된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주어부를 완전히 없애버리고 술어부 뒷부분만 쓰면서 '일본 유학갔다오면 다 친일파'라고 말한 것처럼 썼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신문의 의도적 왜곡 때문에 상처받거나 언잖았던 일본 유학다녀온 분들게, 신문들을 대신해서 사과한다"며 "(토착왜구의 친일 활동)그말은 맞는데. 모든 일본 유학다녀온 사람에게 덤터기 씌웠다"고 미안함을 전했다.

조정래 작가의 발언이 보도된 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정도면 광기라고 해야 한다"며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 따님도 일본 고쿠시칸 대학에서 유학한 것으로 안다"면서 "일본유학 하면 친일파라니 곧 조정래 선생이 설치하라는 반민특위에 회부돼 민족반역자로 처단당하겠다"고 적었다.

뿐만 아니라 "같은 달력을 사용한다고 같은 시대를 사는 건 아니다"며 "종전 70년이 다 돼가는데 이 분의 영혼은 아직 지리산 어딘가를 헤매는 듯하다"는 발언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조정래 작가는 진 전 교수에 대해 "사실확인도 없이 경박하게 두가지의 무례와 불경을 저질렀다"며 "광기라고 하는데, 작가 선배한테 있을 수 없는 일이며, 대통령 딸까지 끌어다가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고 전했다.

또 조정래 작가는 "저는 그래서 이 자리에서 진중권 씨에게 공식적으로, 정식으로 사과하기를 요구한다"며 "만약 사과 안하면 명예훼손시킨 법적 책임을 분명히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정래 작가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 세종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반민특위는 민족정기를 위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자 반드시 부활시켜야 한다"며 "그래서 150만 정도 되는 친일파를 단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본의 죄악에 대해 편들고 역사를 왜곡하는 자들을 징벌하는 법 제정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토착왜구'에 대해 언급하면서 "내가 적극적으로 나서겠다. 법으로 그런 자들은 다스려야 한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조정래 작가는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 '정글만리' 등을 쓴 국내 대표 문인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