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진이 눈물연기로 시청자들을 울렸다.

현실 직장 공감 드라마로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극본/신소라, 연출/남성우, 제작/스튜디오HIM)'의 박해진이 가열찬 부장으로 분해 인턴시절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상사 이만식(김응수)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아 복수를 펼치고 있다.

작품마다 '박해진이 울면 시청률이 올라간다'라는 말을 들어온 그는 이번에도 이만식 인턴과 서로 이해하는 장면에서 시청자들의 손수건을 적셨다.

'별에서 온 그대' 휘경의 ‘왕자의 난 씬(휘경이 자신의 큰형을 죽인 게 둘째 형인 걸 알게 되어 자신도 죽이려는 걸 알고 형 앞에서 오열하며 처벌하는 장면)'에서 눈물방울을 뚝뚝 떨어뜨리며 극에 몰입해 여전히 레전드 씬으로 남아있다.

'닥터 이방인'에서 무릎 꿇고 "제에발"을 외치던 외과 과장 한재준은 연기한 장면은 '닥터 이방인'’의 최고 시청률 씬이었다. 비를 쫄딱 맞으며 아버지를 죽게 한 병원장 앞에서 자신의 과거를 숨긴 채 애절하게 울부짖는 한재준은 비를 쫄딱 맞아 헤어고 메이크업이 엉망이었는데 그럼에도 아름답다는 찬사를 받았었다.
'꼰대인턴' 박해진 눈물샘 자극 연기 '원탑'…재능기부 스타책방도 화제

'나쁜 녀석들'의 이정문의 티저는 지금도 기억하는 시청자들이 많다. 무표정한 표정으로 흰옷을 입고 "난 기억이 안 나. 내가 정말 사람을 죽였을까?"라며 소년미에 천상계 미모로 무표정하게 눈물을 흘리던 티저는 지금도 세련미가 넘치고 '나쁜 녀석들'을 OCN 대표작으로 만드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박해진은 이렇듯 여자보다 더 아름다운 선을 가지며 우는 모습마저 아름다워 넋을 놓고 보게 만드는 마성의 배우로 유명하다.

'꼰대인턴'에서도 박해진이 분한 가열찬은 "맞습니다. 뭔 짓을 해서 죽은 거"라며 덤덤하게 과거장면을 회상하다 이만식 인턴의 "미련곰탱이처럼 그걸 가슴에 담고 살았냐"며 가열찬의 가슴을 치고 같이 울던 장면에서 시청자들은 그동안 두 부장의 치열했던 감정싸움이 동료애로 변하는걸 느꼈고 두 남자의 세대공감 아픔에 같이 울며 마음 속 깊이 이해하는 모습이 진하게 시청자들에게 각인됐다.

한편, 부동 수목극 1위, 뉴스 화제성1위 수성중인 '꼰대인턴'은 MBC와 국내 대표 OTT ‘웨이브(wavve)’에서 매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 방송되며,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밤 10시 10분에는 박해진&김응수와 네이버 오디오클립, 해피빈이 함께하는 ‘꼰대인턴 상담소’가 네이버 오디오클립에서 오리지널로 단독 공개된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을 통해서는 박해진이 들려주는 동화도 들을 수 있다. 박해진이 재능기부로 참여한 텐아시아 '스타책방'은 인기 스타들이 직접 고른 동화책을 릴레이 재능기부를 통해 아이들에게 읽어주는 캠페인이다.

다문화가정 또는, 부모님의 장애 등으로 동화책을 접하기 어려운 독서취약계층 아이들을 위해 27명의 스타들이 목소리 재능 기부를 통해 참여했다.

들으면 들을수록 기부에도 동참할 수 있는 스타책방. 박해진의 '해와 달이 된 오누이', '인사도 도둑 잡은 꾸벅이' 두 편의 재생수가 1만뷰를 돌파할 경우 해피빈에서 100만 원씩 매칭 기부를 진행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