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발두통 환자 35%는 우울증 앓아

군발두통 환자 3명 중 1명이 심한 불안과 우울증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군발두통은 한쪽 눈 주변이나 머리 옆쪽에 극심한 통증이 생기면서 눈물, 콧물, 코막힘, 결막충혈 등 자율신경계 이상 증상을 호소하는 질환이다.

조수진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과 교수, 손종희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신경과 교수팀(한국군발두통레지스트리)이 2016년 9월~2018년 12월 국내 16개 병원에서 군발두통 진단을 받은 환자 222명과 군발두통이 없는 대조군 99명을 비교했더니 이런 내용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분석 결과 군발두통 환자 38.2%가 중증 불안을 호소했다. 환자의 34.6%는 중증 우울증을 앓았다. 군발두통 환자는 군발두통이 없는 사람보다 중증 불안과 우울증을 겪을 위험이 각각 7배, 5배 높았다. 편두통이 동반되면 중증 불안 위험은 33배, 우울증 위험은 17배 증가했다.

군발두통 환자는 통증이 시작되면 15분 넘게 지속되고 통증이 하루 여덟 번 이상 반복되는 등 극심한 두통을 호소한다. 발작이 지속되는 때를 군발기, 증상이 완화되는 때를 관해기라고 부른다.

군발두통 환자도 군발기가 끝난 뒤 관해기로 접어들면 불안과 우울증 증상이 나아졌다. 손 교수는 “군발두통은 주로 야간에 발작을 일으켜 수면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며 “군발두통이 있으면 극심한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장애가 생기기 때문에 불안과 우울증이 동반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3개월 넘게 두통이 계속되는 군발두통 환자 치료를 위해서는 갈칼네주맙(성분명)을 사용할 수 있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규 희귀의약품으로 승인받았다. 하지만 여전히 군발두통 환자에게 치료할 수 있는 약은 부족하다. 손 교수는 “편두통과 군발두통이 동반되는 환자는 고통과 질병 부담이 매우 심하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