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보물섬투어의 초대…"위생관리 철저한 제주신화월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철저한 방역과 위생관리를 하는 국내 호텔에서 안전하게 휴식을 즐기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KMH그룹이 운영하는 보물섬투어는 롯데홈쇼핑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 복합 리조트 제주신화월드(랜딩관)에서 5성급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2박3일 제주자유여행 상품을 선보였다. 국적기인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하며, 렌터카 서비스에는 내비게이션과 종합보험이 포함된다. 일반적으로 렌터카 예약 시 개인이 추가 비용을 들여 자동차보험을 들곤 하는데, 상품에 자차보험(자기차량손해담보)이 포함돼 있어 이용객의 비용 부담을 줄였다. 개인이 직접 항공권과 호텔을 예약하는 경우와 대비해 합리적인 금액인 데다 가족끼리만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어 가성비가 좋다.

여행상품에 포함된 제주신화월드는 현대적인 인테리어와 스마트 컨트롤 시스템을 자랑하는 5성급 복합 리조트다. 출입구에서 열화상 카메라와 비접촉식 체온계를 통해 지속적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있으며 객실 내 모든 가구 및 시설을 소독한다.

보물섬투어 관계자는 “방역이 철저한 호텔에서 호캉스를 즐길 수 있는 2박3일 완전 자유여행 상품”이라며 “유아 동반 시 차량용 카시트도 함께 제공한다”고 말했다.

7월 말~8월 초 여름휴가 시즌과 추석 연휴인 9월 말~10월 초 등 성수기에도 상품을 예약할 수 있다. 19만9000원부터.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