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울림 고전극장' 10일 개막
'모지리들' '돼지떼' 등 무대에
서울 서교동에 있는 산울림 소극장에서 섬세하고 감수성 짙은 프랑스 고전의 향연이 펼쳐진다. ‘프랑스 고전과 예술적 상상력’을 주제로 한 연극 여섯 편이 연이어 무대에 오른다.

산울림 소극장은 오는 10일부터 8월 30일까지 프랑스 고전을 소재로 한 ‘산울림 고전극장’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2013년부터 이어져 온 산울림 고전극장은 ‘소설, 연극으로 읽다’는 콘셉트로 고전 문학을 연극으로 재해석한 기획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그리스 고전, 러시아 고전, 셰익스피어 작품 등이 올랐다. 이번엔 기 드 모파상, 조르주 상드, 알퐁스 도데 등 유명 프랑스 작가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먼저 극단 비밀기지와 키르코스가 모파상의 작품을 엮은 ‘모지리들’(10~21일)을 올린다. ‘모지리’는 말이나 행동이 다부지지 못한 어리석은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전라도 방언이다. 이 극단은 모파상의 단편 《봄》 《달빛》 《두 친구》 《피에로》 《시몽의 아빠》를 엮어 현실적이면서도 지리멸렬한 삶의 단면을 보여주는 무대로 재탄생시킨다.

이어 극단 얄라리얄라가 상드의 동화 《말하는 떡갈나무》를 각색한 ‘돼지떼’(6월 24일∼7월 5일)를 무대에 올린다. 원작은 돼지치기 고아 소년 에미가 소외와 결핍에서 벗어나 충만함을 얻는 과정을 그렸다. 연극은 에미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세상의 편견에 맞서 성장하는 과정을 다룬다.

극단 디오티(DOT)는 모파상의 환상소설 《화성인》 《머리카락》 《그 사람》 《꿈》을 엮은 ‘환상의 모파상’(7월 8~19일)을 선보인다. 모파상은 데뷔 직후부터 활동 기간 내내 환상소설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즐겨 썼다. 극단 송곳은 ‘시라노 컴플렉스’(7월 22일~8월 2일)를 올린다. 에드몽 로스탕의 《시라노 드 베르주락》을 원작으로 한다. 빼어난 칼 솜씨와 시적인 언변을 가졌음에도 못생긴 코 콤플렉스에 갇혀 사랑하는 여인에게 고백하지 못하는 시라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공연창작소 공간은 도데가 쓴 《소년 간첩》을 원작으로 한 연극(8월 5~16일)을 선보인다. 전쟁과 가난 때문에 간첩으로 변해가는 소년의 모습을 다양한 무대 언어로 표현한다. 마지막 작품은 극단 혈우의 ‘보들레르’(8월 19~30일)다. 자신만의 독자적 예술세계로 예술계의 권위에 도전한 시인 샤를 보들레르의 삶을 엿볼 수 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