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14~29일 대학로 일대서
코로나로 해외 초청작 없이 진행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2020’의 갈라 공연 무대에 오르는 김설진의 ‘SOM’.   ⓒ옥상훈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 2020’의 갈라 공연 무대에 오르는 김설진의 ‘SOM’. ⓒ옥상훈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MODAFE)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국내 무용제’로 축소돼 열린다.

한국현대무용협회는 ‘모다페 2020’을 다음달 14~29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과 소극장, 한국장애인예술문화원 이음아트홀 등에서 연다고 28일 밝혔다.

올해로 39회째를 맞는 모다페는 한국은 물론 해외 유명 무용가들과 무용단이 참가해 세계 무용계의 흐름을 볼 수 있는 국제 예술축제다. 한국현대무용협회는 모다페를 취소하는 대신 축소를 선택했다.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이 어려워진 점을 고려해 국내 현대무용가와 무용단체들로만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갈라 프로그램인 ‘모다페 초이스’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안무가들의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초이스#1’에선 이경은 리케이댄스 예술감독의 ‘오프 데스티니(Off Destiny)’(12분), 김설진의 ‘SOM’(15분), 정영두의 ‘닿지 않는’(12분)이 무대를 이어간다.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을 지낸 안애순이 안무한 ‘타임스퀘어’(30분)로 끝맺는다. 축제의 마무리를 장식하는 ‘초이스#2’에는 대구시립무용단이 공연을 펼친다. 김성용 대구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이 기획한 ‘BE’를 보여줄 예정이다. 김 감독은 “이번 작품은 옴니버스식 구성으로, 대구시립무용단이 선보였던 여러 작품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다페의 모든 공연은 네이버TV와 V라이브에서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이해준 모다페 조직위원장은 “코로나19로 축제 준비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모다페에선 거리두기 좌석제와 온라인 생중계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