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 대부' 김병상 몬시뇰 장례미사 거행

"고 김병상 몬시뇰은 예수님의 삶을 따라 세상 속으로 들어가 정의와 진리를 외치면서 살았습니다"
독재정권 하에서 민주화운동을 위해 온 몸을 던진 김병상 필립보 몬시뇰(원로사목)의 장례미사가 진행된 27일 오전 인천시 중구 답동성당.
미사를 집전한 정신철 천주교 인천교구 주교는 강론에서 고인을 이같이 회상했다.

정 주교는 "김병상 몬시뇰은 사제 생활 51년 동안 모든 것을 바쳐 사제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삶 전체로 보여주셨다"며 "정의구현사제단 활동을 통해 세상의 정의와 평화를 위해 투신했고 어려운 이들을 위해 노력했다"고 고인을 평가했다.

이어 "고인은 (생전에) 우리 국민이 진보·수구, 영남·호남, 기득권·소외계층으로 갈라지지 않고 하느님 안에서 하나 되게 해달라고 기도했다"며 "우리는 고인의 모습을 가슴에 담아 이 시대를 살아가는 주님의 종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장례미사에는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윤관석·홍영표·박찬대 의원, 동료 신부·수녀, 신도 등 40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민주화운동 대부' 김병상 몬시뇰 장례미사 거행

고인은 1932년 충남 공주에서 4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나 1969년 늦은 나이에 사제 서품을 받았다.

1948년 신학교에 입학했으나 한국전쟁 때 폐결핵에 걸려 학업을 중단했고, 1963년 뒤늦게 가톨릭신학대에 들어갔다.

고인은 반평생을 민주화운동을 하며 사회운동의 현장을 지켰다.

1977년 유신헌법 철폐를 요구하는 기도회를 주도하다 구속됐으며, 1970년대 후반 동일방직사건 대책위원회 위원장, '목요회' 상임대표, 인천 굴업도 핵폐기물처리장 반대 대책위원회 상임대표 등으로 활동했다.

인천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초대 위원장,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 공동대표,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등을 지냈다.

고인은 2003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로부터 몬시뇰 칭호를 받았다.

몬시뇰은 주교품을 받지 않은 가톨릭 고위성직자에게 부여하는 칭호다.

고인은 2018년 뇌경색으로 쓰러진 이후 투병하다 25일 새벽 88세를 일기로 영면했다.

정부는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국민훈장 모란장(2등급)을 추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답동성당에 전달한 애도의 글을 통해 "신부님은 늘 따뜻했던 사제이면서 유신 시기부터 길고 긴 민주화의 여정 내내 길잡이가 되어주셨던 민주화운동의 대부였다"며 "오랫동안 병고를 겪으셨는데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추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