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캔 용량 355mL에서 330mL로 대체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86,800 -1.36%)음료가 칠성사이다와 펩시콜라의 용량을 줄이면서 사실상 가격 인상에 나섰다.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대형마트, 편의점 등 소매점에서 팔리는 칠성사이다·펩시콜라 355mL(스터비·stubby) 캔 제품이 330mL(슬릭·sleek)캔으로 대체된다.

패키지 변경으로 용량은 25mL 줄게 되지만 출고가는 동일해 사실상 가격을 7% 올리는 효과가 발생한다. 다만 음식점 등에 공급되는 업소용 제품은 기존 355mL 캔을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다.

롯데칠성음료 측은 "패키지 변경에 중점을 뒀다"며 "세계적으로 330mL 캔이 유행하는 분위기라 제품을 한 손에 쥘 수 있도록 소비자 편의성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격인상이라기보다는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변화라고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