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통구 망포1동 늘푸른벽산아파트 거주
수원시 "역학조사 후 동선 공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도착한  탑승객들이  검역소를 통과하고 있다.  2020.3.19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도착한 탑승객들이 검역소를 통과하고 있다. 2020.3.19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수원시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0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확진자는 최근 독일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수원시에 따르면 영통구 망포1동 늘푸른벽산아파트에 사는 40대 남성이 이날 낮 12시34분께 녹십자의료재단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6일 증상이 발현됐으며 18일 오후 4시55분께 자신의 차를 타고 영통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체를 채취하고 진단검사를 의뢰했다.

이 환자는 최근 독일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시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동선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지역 확진자는 지난 12일 태국에서 감염돼 입국한 40대 남성 이후 7일 만에 발생했다.
[사진=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캡처]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