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보증 지원에 50억 출연
'KC 비바체 조합' 250억 출자
CJ ENM이 Mnet ‘프로듀스 101’ 순위 투표 조작 논란 이후 음악산업 활성화를 위해 약속한 300억원 규모의 기금 및 펀드 조성을 완료했다.

CJ ENM은 신용보증기금(신보),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과 ‘음악산업 활성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CJ ENM이 출연한 기금 50억원을 바탕으로 신보가 보증해 최대 250억원의 자금을 콘진원이 추천하는 우수 콘텐츠 기업에 지원한다. 음원·음반 제작, 중소형 콘서트, 뮤직비디오 제작 등 음악 사업을 추진하는 중소기업은 콘진원의 ‘2020 문화콘텐츠기업보증’ 프로그램을 신청하면 콘텐츠 가치를 통해 추천받아 기업당 최대 10억원까지 신보의 보증 지원을 받는다. 콘텐츠 기획, 제작, 사업화 각 단계에 따라 보증료 우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김영준 콘진원장은 “CJ ENM, 신보와의 협약을 통해 역량은 있지만 자금이 부족해 사업 기회를 잡지 못했던 중소기업이 음악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기획·제작·사업화하는 데 일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CJ ENM은 지난 1월 음악산업 활성화를 위한 펀드 ‘KC 비바체 투자조합’을 조성했다. 펀드 규모 253억원 중 250억원을 출자했다. 이로써 CJ ENM은 지난해 12월 ‘프로듀스 101’ 조작 관련 기자회견에서 약속한 ‘음악산업을 위한 300억원 규모의 기금과 펀드 조성 계획’을 이행한 셈이 됐다.

당시 약속한 시청자 권익 보호를 위한 시청자위원회도 다음달 출범한다. CJ ENM 1기 시청자위원회는 학계, 법조계, 콘텐츠 업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다. 박천일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와 최영묵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를 각각 위원장과 부위원장으로 하며, 유미숙 숙명여대 아동복지학부 교수, 조상수 법무법인 태일 변호사, 박혜숙 학부모정보감시단 공동 대표, 임정화 EBS 작가, 강지현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 등으로 구성됐다. CJ ENM 관계자는 “시청자위원회가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시선으로 전달한 시청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해 방송의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