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인스타그램·트위터·네이버 블로그 통해 거듭 당부

문화체육관광부가 거듭된 종교행사 자제 호소에도 불구하고 교회당 예배를 강행하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일부 개신교회 등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하며 종교계 협조를 거듭 요청했다.

문체부는 16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게시글을 통해 "일부 종교집회를 통해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다시 한번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등 종교계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문체부 "종교집회 집단감염 안타깝다…협조 간곡히 부탁"

문체부는 또한 "지난달 28일 박양우 장관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계 대상 긴급 호소문을 발표한 것을 포함해 여러 차례 종교계를 직접 방문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드린 바 있다"며 "이에 호응해 영상예배 실시 등을 자발적으로 협조해주신 여러 종교단체와 지도자분들께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지금까지 노력을 환기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가 국내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전인 지난달 초부터 수차례 종교계 지도자들을 만나고 종교시설을 방문해 협조를 요청하고 바이러스 확산 위험이 있는 종교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호소해왔다.

지난달 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확진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하고 코로나19 사태가 국가적 위기로 발전하면서 개신교, 천주교, 불교 등 주요 교계에선 3주째 주일예배, 미사, 법회 등 종교행사를 중단하고 온라인 행사로 전환했다.

문체부 "종교집회 집단감염 안타깝다…협조 간곡히 부탁"

하지만 일부 개신교회는 교회당 예배를 여전히 고수하거나 중단한 예배를 재개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 성남 은혜의강 교회에서 목사 부부와 신도, 접촉 주민 등 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이날 확인되는 등 예배를 고수한 일부 개신교회들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속출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은혜의강 교회를 포함해 수원 생명샘교회, 부천 생명수교회까지 경기도 교회 3곳에서만 7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