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J ENM·CJ프레시웨이·스튜디오드래곤 전자투표제 도입
▽ 상장사 8곳 모두 도입 완료
CJ그룹 CI(자료=한국경제 DB)

CJ그룹 CI(자료=한국경제 DB)

CJ(91,700 -0.33%)그룹이 모든 상장 계열사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5일 CJ그룹에 따르면 CJ ENM(120,400 -0.33%), CJ프레시웨이(19,600 +1.29%), 스튜디오드래곤(78,100 +1.30%) 등 상장사 3곳이 올해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CJ그룹의 상장사 8곳 모두가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게 됐다. 앞서 CJ그룹의 상장 계열사 중 CJ대한통운(163,500 0.00%), CJ씨푸드(3,960 +0.13%)가 2018년 전자투표제를 도입했고, 지난해에는 CJ, CJ제일제당(302,000 +1.00%), CJ CGV(24,650 +2.92%) 등이 시작했다. CJ그룹 상장 계열사의 주주는 주총 11일 전부터 10일간 예탁결제원 홈페이지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전자투표제는 기업이 전자투표시스템에 주주 명부와 주총 안건을 등록하면 주주들이 주총장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주주친화경영 정책 중 하나로 꼽힌다.

CJ그룹 관계자는 "2018년 이후 전자투표제를 시행하는 계열사를 계속 늘려왔다"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슈까지 있어서 전자투표제 도입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