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마트, 작년 4분기 100억 영업손실
▽ 비효율 전문점 철수·마케팅비등 일회성 비용 반영
사진=이마트 로고, 한국경제 DB

사진=이마트 로고, 한국경제 DB

이마트(105,000 -2.33%)가 지난해 4분기 비효율 전문점 철수 등의 여파로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마트는 지난해 4분기 연결 기준으로 10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3일 공시헀다.

같은 기간 매출은 4조8332억원으로 14.4%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684억원으로 5.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마트 측은 지난해 4분기 영업적자에 대해 "전문점 재고 처분 비용, '국민용돈 100억 프로모션' 판촉비 등 일회성 비용 500억원이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지난해부터 적자를 낸 전문점 사업을 개편하고 있다. 만물잡화점 '삐에로쑈핑' 등 비효율 브랜드와 일부 점포를 정리하기로 했다.

지난해 연간으로는 영업이익이 1507억원으로 전년 대비 67.4% 급감했다. 매출은 19조629억원으로 11.8%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2238억원으로 53.2% 감소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