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리만 아는 회사 맛집

보약 같은 '안춘선 갈비배추탕'
밥이 특별한 '스시쿠니'
평일 점심시간이면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주변 음식점은 어딜 가나 인산인해다. 배꼽시계가 울린 인근 직장인들이 앞다퉈 몰려들어서다. 그중에서도 서울교육청 공무원에게 특히 사랑받는 ‘나만 알고 싶은’ 서대문 맛집을 모아봤다.

[김과장 & 이대리] 서울교육청 공무원들이 추천하는 서대문 맛집

‘한옥집’은 서울교육청 공무원뿐만 아니라 서대문 인근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가봤을 맛집이다. 요즘 같은 겨울철 속을 뜨끈하게 덥혀주는 김치찌개와 김치찜을 전문으로 한다. 잘 익은 묵은지에서 우러나온 국물이 일품이다. 가격은 1인분에 8500원. 주머니 사정이 가벼운 직장인에게 안성맞춤이다. 두툼하게 나오는 계란말이도 인기 메뉴다. 다만 점심시간에 손님이 너무 많고, 자리가 비좁아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다.

‘어반가든’은 한옥집과는 정반대 분위기다. 마치 정원에 온 듯한 느낌을 주는 인테리어가 특징인 파스타 전문점이다. 나무로 된 테이블과 의자도 매장 분위기를 안락하게 만들어준다. 음식도 자극적이기보다는 담백하고 기본에 충실한 맛이다. 점심시간에는 파스타를 중심으로 샐러드와 수프, 커피까지 함께 나오는 세트 메뉴가 있어 가성비(가격 대비 만족도)가 좋다.

‘스시쿠니’는 서대문 인근에서 새롭게 떠오른 초밥 맛집이다. 매장 규모는 작지만 입소문을 타고 주변 직장인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초밥 위에 올라가는 회는 두툼하고 길게 썰어 나온다. 회도 회지만 밥이 맛있어 이곳을 찾는다는 사람이 적지 않다. 스시쿠니 역시 “밥이 맛있는 스시쿠니”라고 매장을 소개하고 있다. 모둠초밥은 9900원이지만 1만5000원짜리 특초밥을 시켜야 제대로 된 초밥을 맛볼 수 있다. 직장인들의 한 끼 식사로 저렴한 가격은 아니다.

‘안춘선 갈비배추탕’은 20년 전통의 맛집이다. 최근에는 대표 메뉴인 갈비배추탕 대신 수육으로 더 알려져 있다. 다만 수육은 한 판 가격이 7만원으로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에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수준이다. 갈비배추탕은 걸쭉하게 끓여내 보약을 먹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다. 전날 과음한 직장인들에게는 해장국으로도 훌륭한 선택지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