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안소미 "아이 낳고 빨리 복귀하고 싶었다"
"아이 너무 울어 데리고 출근 시작"
안소미 남편 "엄청난 부담이지만…"
'인간극장' 안소미 남편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인간극장' 안소미 남편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안소미가 남편과 함께 '인간극장'에 출연해 2세 출산 후의 생활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은 '이겨라 안소미' 편으로 꾸며졌다.

앞서 안소미는 KBS2 '개그콘서트' 무대에 딸 로아 양과 함께 올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로아를 낳고 빨리 복귀하고 싶었다"면서 "하지만 베이비시터를 구하지 못했고, 남편이 일을 그만두고 살림과 육아를 도맡기로 했지만 아기가 너무 울어서 결국 데리고 출근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복귀를 결정하고 첫 날, 당장 아이를 맡길 곳이 없었던 안소미는 그렇게 '개그콘서트' 촬영장에 아이를 데려갔다. 그는 "다들 너무 귀엽고 예쁘다고 해주더라. 그렇게 시작해서 다음날도 데려가고, 자연스럽게 같이 출근하게 됐다. 제작진에게 솔직하게 얘기하니 같이 무대에 올라가는 건 어떻겠냐고 하더라"고 전했다.

안소미 남편 김우혁 씨의 속마음도 전파를 탔다. 이날 아이를 안고 '개그콘서트' 녹화장을 찾은 김우혁 씨는 "로아가 분리불안이 심하다. 아내 안소미가 없으면 불안해했다. 내가 갓난아기 때부터 로아를 봤는데 믿음직스럽지 않나 싶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실 '개그콘서트' 녹화장에 오는 게 엄청난 부담"이라고 털어놓으며 "반대로 아내가 남편 직장에 아이를 데려오는 것도 부담스럽지 않냐. 마찬가지다. 남편이 아내 직장에 아이를 데려온다는 건 큰 부담이다"라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