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김건모 아내 장지연 사생활 폭로
네티즌 "강연회서 사생활 폭로가 웬 말?"
김건모 장지연 부부 의혹을 폭로 중인 가세연 /사진=유튜브 채널

김건모 장지연 부부 의혹을 폭로 중인 가세연 /사진=유튜브 채널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이 그의 아내 장지연의 사생활 폭로까지 이어졌다.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건모에 이어 장지연에 관련된 근거 없는 추측성 폭로에까지 다다랐다.

텐아시아 보도에 따르면 가로세로연구소 멤버인 강용석 변호사, 김용호, 김세의 전 기자가 지난 18일 대구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장씨의 사생활을 언급했다.

김 전 기자는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을 연상하도록 묘사한 뒤 "남자관계가 복잡했다", "이병헌과 사귀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다", "외국에 촬영중일 때 거기 찾아가기도 했다더라"라고 말했다.

김세의 전 기자도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한다고 뉴스에 나왔다.그분을 처음 알았는데 업계에 취재해보니 (남자관계가) 유명하더라"라고했다.

뿐만 아니라 "아시는 분들은 많이 아실텐데"라며 '아시나요'를 불러 다른 인물을 연상하게 했다.

이들은 강연회에 참석한 청중에게 "이건 보안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입단속을 시켰다.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는 중"이라며 "두 사람의 결혼과는 관계 없는 확인되지 않는 남자관계를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장지연의 부모인 작곡가 장욱조 씨 부부는 여성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벌써 신혼집에 들어갔다"며 "식만 안 올렸지 둘이 같이 살고 잘 지낸다. 이런 일로 금방 헤어지고 그럴거면 아예 좋아하지도 않았다"고 두 사람 사이는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장 씨 아내는 "우리가 답답하다고 무슨 말을 하겠나"라며 "자꾸 왜곡돼서 나오고 안 좋은 이야기도 더해지니 지금은 어떤 소리를 해도 도움 안 된다"라고 말을 아꼈다.

일부 네티즌들은 가세연 멤버들의 '카더라', '아니면 말고' 식 폭로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가세연은 없어져야 한다", "결혼전 일을 왜 지금 들먹이냐", "무슨 강연회에서 개인 사생활을 폭로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가세연은 사회악"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지적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