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V2' 쯔양 먹방 비법부터 수익 공개
"짜장면 주종목 아냐…최대 7그릇까지 먹어"
'마리텔V2'에 출연한 쯔양 /사진=MBC 캡쳐

'마리텔V2'에 출연한 쯔양 /사진=MBC 캡쳐

유튜브 크리에이터 쯔양의 수입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 쯔양은 김구라, 장영란, 우승민을 초대해 토크를 진행했다.

김구라는 '쯔양'이라고 닉네임을 작명한 이유를 묻자 쯔양은 "본명이 박정원이라 초성은 ㅈㅇ이다. 그래서 그렇게 지었다"라고 말했다.

놀라운 먹성으로 화제를 모은 쯔양은 "짜장면은 종목이 아니지만 최대 7그릇 정도 먹을 수 있다"고 털어놨다.

방송 콘셉트에 대해 쯔양은 "제 방송의 특징은 식기를 엄청나게 큰 걸로 쓴다. 사람들이 '쯔유'한다고 하는데, 식전 매실음료를 먹는다"고 했다.

면을 맛있게 먹는 법을 묻자 쯔양은 "사람들이 면치기 하는 것을 좋아한다. 너무 세게 빨아들이면 사레 들린다. 윕 뒤를 막는 느낌으로 '호로록' 한다"고 설명했다.
'마리텔V2'에 출연한 쯔양 /사진=MBC 캡쳐

'마리텔V2'에 출연한 쯔양 /사진=MBC 캡쳐

쯔양은 언제부터 많이 먹었을까. 그는 "초등학생 때부터 많이 먹었다"면서도 "중학생 때 할머니 집에 갔는데 매번 다섯 끼에서 여섯끼 먹었다. 그때 내가 많이 먹는 다는 것을 알게됐다"고 털어놨다.

쯔양은 대학 생활 중 식비가 모자라 '먹방'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수익에 대해 질문하자 쯔양은 "구독자가 많다고 해서 돈을 많이 버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6개월 전에 가장 많이 벌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익의 핵심은 조회수"라며 "조회수가 안 나오면 못 버는 거다"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최고 많이 벌었을 때는 한 달에 4~8천만 원까지 벌었다. 그렇게 되려면 한 달 조회수 100만 이상인 콘텐츠가 계속 나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스물 세 살인 쯔양은 2018년 10월 방송을 시작해 1년 만에 184만 명의 구독자를 모았다. 그는 연예인 못지 않은 미모로 유명세를 탔지만 엄청난 대식가로 더 유명하다. 많은 BJ들이 실패한 신대방 온정 대왕 돈가스를 18분 대에 먹어치우기도 했다. 쯔양은 남은 소스에 고봉밥을 비벼 먹으며 미션을 클리어 했다.

쯔양의 유튜브 콘텐츠는 평균 조회수 74만 회에 이른다. 월평균 유튜브 수익은 5417만~9421만 원인 것으로 예측됐다.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쯔양은 "초기엔 300~400만 원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세금을 제외하고 8000만 원 정도 번다"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