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장, 충청 단체장에게 ITX 세종역 설치 협조 요청(종합)

이춘희 세종시장이 16일 충북 청주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를 통해 동료 광역단체장에게 ITX 세종역 설치 협력을 당부했다.

시는 일반 철도 경부선에서 세종청사까지 지선(세종선) 10㎞를 신설하고, 세종청사에는 ITX 세종역을 설치해 세종∼서울, 세종∼청주공항 간 열차를 운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시장은 "ITX 세종역 설치로 중앙부처 업무 효율성과 민원인 방문 편의성을 높이고 충북선, 대전∼세종 광역철도와 연계해 청주공항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대전과 충북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ITX 세종역과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를 연계해 충남 내륙 철도 교통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며 충남에도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ITX 세종역은 세종시 설치 효과를 충청권 전체로 확산하기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북의 정서상 거부감도 있으니 용역이 끝난 후 실무진들끼리 좀 더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충북도는 ITX 세종역이 생기면 KTX 오송역의 이용객을 흡수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세종시는 ITX 세종역과 KTX 세종역 신설 방안을 함께 담은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며, 결과는 오는 6월께 나올 예정이다.

이날 행정협의회에서 대전시는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도로 건설'을, 충남도는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공동 건의'를, 충북도는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각각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