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회장, 국립오페라단 이사장 맡는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사진)이 국립오페라단 신임 이사장에 임명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5일 박용만 국립오페라단 이사장 후임으로 서정진 회장을 임명했다.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이날부터 3년이다. 비상임직인 국립오페라단 이사장은 주로 공연 후원과 협찬 등을 맡는다. 1년에 두 차례 열리는 이사회를 주재하며 연간 사업계획 등을 확정한다.

제물포고와 건국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한 서 이사장은 셀트리온 회장, 셀트리온제약 대표이사 회장 등을 맡고 있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영화 ‘인천상륙작전’(2016)에 30억원을 투자하는 등 문화예술계 콘텐츠 개발·공급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왔다.

서 이사장은 “피아니스트 백건우 씨, 김일곤 대원문화재단 이사장 등과 친분이 깊다”며 “우리나라 오페라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