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건강 악화 고백
"자꾸 쓰러져 혼자 속 졸여"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 해"
현아 미주신경성 실신 고백 /사진=한경DB

현아 미주신경성 실신 고백 /사진=한경DB

현아가 우울증, 공황장애, 미주신경성 실신 진단을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8일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관심 가져주는 많은 분들에게 이게 맞는 선택일지 아닐지 모르겠지만 제 이야기를 해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현아는 "데뷔 이후 성인이 되고 제가 하는 모든 일에 책임을 져야 한다, 실수해서는 안 돼, 누구에게나 선택받는 사람이고 싶은 욕심이 생겨 아픈지도 모르고 앞만 보고 달렸다. 주변에 좋은 불들, 팬들이 함께여서 괜찮은 줄로만 알았다"고 털어놨다.

"마음이 아픈 상태였다는 것을 알았다"는 현아는 2016년 병원에서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자연스럽게 이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받고 나쁘게 생각하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현아는 "여러번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다.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려나 하고 넘어가려다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검사를 해보니 미주신경성 실신이라고 하더라"고 했다.

이어 "무대에 서고 싶은데 이렇게 자주 푹 쓰러진다면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 제일 먼저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 비밀이 오랫동안 지켜지면 좋겠지만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광고나 스케줄 소화 때 절 믿고 맡겨주는 많은 분들께 죄송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아울러 "제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애기하게 됐다. 앞으로 씩씩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할테지만 사람은 완벽할 수만은 없나 보다.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제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 주려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위키미키 도연, 브아걸 나르샤 등이 미주신경성 실신으로 고통바 있다. 이는 극심한 신체적 또는 정신적 긴장으로 인해 혈관이 확장되고 심장 박동이 느려져 혈압이 낮아지는 현상이 갑자기 나타나는데, 급격히 낮아진 혈압 때문에 뇌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하여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것을 말한다.

증상은 시야가 좁아져 마치 터널같은 시야가 되며, 식은땀을 과도하게 흘리고, 피로감을 느끼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서울대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미주신경성 실신은 대부분 인체에 무해하며 특별한 치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그러나 실신하면서 다칠 수도 있으므로 실신예방을 위해 의사의 진료를 받고 실신을 유발한 요인을 규명하여 피하는 것이 좋다.

미주신경성 실신에 혈압약으로 사용되는 베타 차단제인 메토프롤롤 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 하지만 4개의 무작위 대조연구에서는 초기의 관찰연구와 달리 메토프로롤이 가짜 약에 비해 미주신경성 실신을 치료하데 효과가 좋다는 것을 입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신하는 빈도가 일년에 5회 이상이면서 실신으로 인해 심각한 신체적 손상이나 사고를 경험한 40세 이상의 환자에게는 심장박동기를 삽입하는 수술적 치료가 시도되기도 한다.

실신할 것 같은 느낌이 들면 앉거나 눕고, 다리를 몸보다 높이 올려 놓는 것이 좋다. 이런 자세는 혈압이 낮아져 뇌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하는 것을 막아준다. 만약 누울 수 없는 상황이라면 무릎을 세우고 쪼그려 앉아 머리를 세운 양쪽 무릎 사이에 두고 그런 증상이 사라질 때까지 기다려 보는 것도 좋다.



현아 미주신경성 실신 고백글 전문.

안녕 안녕하세요 우리 팬들 아잉 또는 저를 좋아해 주시고 관심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 이게 맞는 선택일지 아닐지는 저도 모르겠지만 많이 생각하고 또 생각해 선택한 것이기에 진짜 제 이야기를 해 볼까 해요

사실 저는 아주 어릴 적부터 무대 위에 서려는 꿈을 갖고 있었어요 그러다 보니 꿈을 이루었고 또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랑들을 관심들을 마음을 정말 많이도 받고 성장과정을 가져온 것 같아요 어린 시절부터 저에게는 유독 많은 기회들이 있다고 생각해서인지 늘 감사했고 솔직히 신났어요 그럴 때면 미안함이 들기도 했고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 제가 데뷔 이후 성인이 되었고 제가 하는 모든 일은 책임을 져야 한다 실수해서는 안 돼 누구에게나 선택받는 사람이고 싶은 욕심이 생겨 앞만 보고 달려갔어요 제가 아픈지도 모르고 있었죠 그래도 주변에 늘 함께해주시는 좋은 분들 그리고 팬들이 항상 함께였으니까 괜찮은 줄로만 알았어요

미루고 아니라며 괜찮다고 넘겨오다가 처음2016년 병원을 가보고 나서야 알게 되었어요 저도 마음이 아픈 상태였단 걸 몸이 아프면 약을 먹는 게 자연스러운 것처럼 감기에 감기약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늘 단단해왔던 저였기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죠 일 년은 믿지 못 했던 것 같아요 지금은 자연스럽게 이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받고 있고 나쁘게 생각하지만은 않으려 해요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기 때문에

그러다 처음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어요 여러 번 이것도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려나 하고 넘어가려다 의사선생님 말씀에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이것저것 검사를 해보고 알게 된 사실은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 있더라고요 뾰족한 수가 없는 멍했어요 무대에 서고 싶은데 내가 이렇게 자주 푹하고 쓰러진다면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 제일 먼저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어요

근데 비밀이란 게 오랫동안 지켜지면 좋으려만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고요 광고나 스케줄 소화 할 때면 행사할 때면 절 믿고 맡겨 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했어요 그래서 제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되었고 조심스러웠지만 숨기지 않고 용기 내서 얘기해보았어요

앞으로도 씩씩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할 테지만 사람은 완벽할 수만은 없나 봐요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제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고요 지금처럼 용기 내어 솔직할 거고요 읽어주셔서 고맙고 감사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