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예술의전당은 12월 기획초청공연으로 다음 달 6일 오후 7시 30분 '국립합창단 초청 헨델의 메시아'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제주소식] 서귀포 예술의전당, 국립합창단 초청 '헨델의 메시아' 공연

헨델의 '메시아'는 헨델이 작곡 의뢰를 받은 지 24일 만에 완성한 대작으로, 총 3부 53개 곡으로 구성됐다.

특히 2부 44번 곡 마지막 곡인 할렐루야 합창은 1750년 런던 초연 당시 영국의 국왕 조지 2세가 합창을 듣고 기립했다는 일화로 유명하다.

헨델의 '메시아'는 국립합창단이 자신있게 선보이는 고정 레퍼토리로 이날 소프라노 강혜정, 카운터테너 정민호, 테너 김세일, 베이스 김진추, 바로크 시대 음악 연주단체인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도 함께 무대에 올라 환상의 화음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은 8세 이상 관람가로 1층 2만원, 2층 1만 5천원이다.

예매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서귀포 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또는 매표소(☎064-760-3368)에서 가능하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