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유재환 "심영순 독설에 살 뺐다"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지난 27일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지난 27일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유재환은 지난 27일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심영순의 독설 때문에 살을 뺐다"고 고백했다.

이날 유재환은 "예전에 (심영순) 선생님이 '그렇게 뚱뚱하면 장가 못 간다'고 했다"고 말했다.

심영순은 유재환의 달라진 모습에 "너무 몰라보게 달라져서 한참 쳐다봤다"면서 "이제 여자가 많이 따르게 생겼다"고 놀라워했다.

최근 유재환은 체중을 107kg에서 72kg까지 줄이는 등 체중감량에 성공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유재환은 앞서 다른 프로그램에 출연해 "온갖 성인병을 달고 살았다. 통풍 때문에 신발을 못 신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유재환은 지난 2008년 데뷔한 중견 싱어송라이터다. 현재는 작곡가로 활동하며 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