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향해 북상 중인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에 강풍이 불고 해상에는 물결이 높게 일 전망이다.

태풍 영향 제주 오후부터 강풍…해상엔 높은 물결

1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기비스 북상으로 기압 차가 커지면서 제주에 이날 오후부터 13일까지 바람이 초속 10∼14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12일에는 북동풍이 강하게 유입되면서 지형적 영향을 받는 산지와 북동부 중산간에 아침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그 외 지역에서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예상 강수량은 산지 5㎜ 내외다.

해상에도 물결이 차차 높게 일겠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이날 오후부터는 동부·남부 앞바다에서도 바람이 초속 10∼16m로 차차 강해지고 물결도 2∼4m 높이로 차차 매우 높아지면서 풍랑특보가 확대되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기상청은 제주에 강풍이 불겠으며, 남쪽과 동쪽 해안 등에서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태풍 하기비스는 11일 오전 9시 현재 중심기압 93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50m의 매우 강한 대형 태풍으로, 일본 도쿄 남남서쪽 920㎞ 해상에서 시속 23㎞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