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예상 진로. 기상청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예상 진로. 기상청

일본 열도가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북상으로 초비상이 걸렸다. 이 태풍의 최대 순간풍속이 75m에 달하는 등 세력이 맹렬해서다.

9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정오 오가사와라 부근 태평양 해상에서 시속 15km의 속도로 북서진 하고 있다. 중심 기압 915hPa, 최대 순간풍속 초속 75m의 세력을 갖췄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이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로 12∼13일 주말 동일본과 서일본에 접근한 뒤 북일본을 향해 진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태풍의 기세가 맹렬하게 유지되면서 일본 열도로 접근하자 당국은 일찌감치 기자회견을 열고 주의를 당부했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이 접근하는 지역에서는 올해 태풍 15호, 작년 태풍 21호와 비슷한 수준의 폭풍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지역에 따라 높은 파도와 폭우 등의 우려가 있으니 일찌감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초 일본 수도권을 강타한 15호 태풍 '파사이'는 지바현을 중심으로 대규모 정전을 발생시키는 등 큰 피해를 낳았다. 지난해 9월 21호 태풍 '제비'는 오사카 간사이공항을 침수시키는 등 간사이 지방을 중심으로 타격을 줬다.

태풍이 일본 열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주말은 일본 '체육의 날'인 11일까지 이어지는 사흘 연휴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14일 수도권 가나가와현 사가미만 해상에서 중국 등 7개국 함정을 초청해 열 계획이던 관함식의 취소 혹은 축소 개최를 고려 중이다. 관함식에 앞서 12∼13일 열 계획이던 함정의 일반 공개 행사는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