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9월 12~29일 가을여행주간
가을여행주간에는 개인의 취향을 반영한 취향저격 마을여행단이 주요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부산 영도에 있는 깡깡이예술마을.

가을여행주간에는 개인의 취향을 반영한 취향저격 마을여행단이 주요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부산 영도에 있는 깡깡이예술마을.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협회중앙회가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시행하는 가을 여행주간이 9월 12부터 29일까지 이어진다. ‘취향 따라 떠나는 특별한 보통날’이라는 주제 아래 진행되는 이번 여행주간에는 ‘나만의 캠핑클럽’ 이벤트를 비롯해 취향저격 마을여행단 등 다양한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캠핑클럽, 취향저격 마을여행단 눈길

이번 가을 여행주간에는 캠핑카를 타고 국내의 보석 같은 장소를 찾아 떠나는 JTBC 인기 예능 ‘캠핑클럽’과의 연계 행사를 운영한다. 출연진이 촬영한 사진과 캠핑클럽 촬영 때 포착된 아름다운 국내 전경 사진을 전시하는 ‘캠핑클럽 사진전’이 26일~9월 15일 청계천로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야외광장과 2층 전시관에서 열린다. 야외광장에는 촬영용 캠핑카를 활용한 사진 찍는 곳이 설치되고 2층에서는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열린다.

여행주간은 2017년부터 매해 새로운 여행 유형을 제안하며 국내여행의 외연을 확장해왔다. 2019년 추천 여행 유형은 ‘마을’로, 봄에 이어 가을에도 가기 좋은 마을을 소개한다. 김태영 장소 선정 전문가가 추천하는 마을 여행지 20곳과 여행스케치, 혜민 스님, 유현수 요리연구가 등 유명인과 함께 떠나는 ‘취향저격 마을여행단’이 운영된다. 취향저격 마을은 볼거리와 체험이 결합된 예술마을로, 도시재생 예술마을인 부산 영도의 깡깡이예술마을을 비롯해 강원 봉평 효석문화마을, 충남 논산 강경근대문화마을 등 전국 20개 마을이 선정됐다. 마을여행단에 참가하려면 19일~9월 4일 여행주간 누리집에 신청서와 사연을 내면 된다.

이번 가을 여행주간에는 부산 인천 광주 세종 경기 충남 전북 경남 등 8개 지역과 2018년 우수 지역으로 선정된 대전 강원 2개 지역에서 2개씩, 대표 프로그램 총 20개를 마련했다.

여행주간의 베스트셀러 프로그램인 ‘만 원의 행복 기차여행’은 2880명을 대상으로 20개 코스로 운영된다. 14개 코스는 서울, 6개 코스는 각 지역(부산 광주 원주 전주)에서 출발한다.

숙박에서 입장권 렌트까지 할인 풍성

여행주간 숙박은 물론 관광지 입장권까지 광범위한 할인행사가 펼쳐진다. ‘야놀자’에서는 지역 대표 프로그램 진행 지역 중 9개 지역에서 숙박과 여가(레저) 활동을, ‘신라스테이’에서는 11개 지점에서 객실과 신라스테이 곰인형 기획상품(패키지)을 19일~9월 29일 특가로 판매한다. ‘카모아’는 9월 29일까지 울릉도 및 제주도 렌터카를 할인해주고 울릉도 관광지 추가할인 쿠폰을 발행한다. 추석 연휴에는 4대 궁 및 종묘, 조선왕릉을 무료로 개방하고 국립과학관 할인,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한가위 행사 등이 마련된다. 독립기념관 캠핑장, 국립생태원 등의 할인 혜택과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임업진흥원, 한국어촌어항공단의 농산어촌 여행 관련 행사 등 국민이 가을 여행주간을 알차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이 준비됐다.

국민이 여행주간에 즐길 만한 전국 방방곡곡의 여행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서울 종로 한복 축제, 대구 도동서원 유네스코 등재 음악회,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 괴산 산막이옛길 생태체험 축제를 포함한 250여 개 축제와 행사 정보도 여행주간 누리집을 통해 종합 제공한다.

부당행위 등 관광불편신고센터 운영

관광협회중앙회는 국민이 여행 분위기를 체감하고, 풍성한 가을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전국의 교통, 숙박, 식당, 여행사 등 관광 관련 업체 700여 곳에서 위생 앞치마, 손수건 등 여행주간 기념품을 배포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여행을 여행자와 지역민의 교류·상생 계기로 삼기 위해 여행자와 관광 분야 종사자의 악수사진을 올리면 경품을 지급하는 ‘사람과 사람’ 행사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여행주간 기간에 위법·부당행위, 불친절 행위 등 관광 불편사항이 발생한 경우에는 관광공사 관광불편신고센터에 누리집, 이메일, 전화(1330), 팩스, 엽서 등의 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으며 광역자치단체 및 일부 기초자치단체의 관광불편신고센터에도 유선으로 신고할 수 있다.

최병구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정책국장은 “국내여행은 여행자들이 행복을 찾는 과정이자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석이조의 여가생활”이라며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을 여행주간을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국내여행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