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의상 논란
선정성·성상품화 논란
조현 소속사 "주최 측 준비의상 입었다"
해명 불구 커지는 논란
조현 "응원에 눈물난다" 심정 전해
베리굿 조현/사진=조현 인스타그램

베리굿 조현/사진=조현 인스타그램

베리굿 조현의 의상 논란이 이틀째 이어지는 가운데 일상 모습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조현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나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다"라고 적었다.

이는 앞서 코스프레 의상을 입은 후 불거진 선정성 논란에 심정을 밝힌 것.
베리굿 조현/사진=변성현 기자

베리굿 조현/사진=변성현 기자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분해 눈길을 끌었다.

조현의 의상은 수영복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가터벨트, 여우 꼬리까지 부착돼 있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지나치게 선정적인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베리굿 조현/사진=조현 인스타그램

베리굿 조현/사진=조현 인스타그램

SNS 속 조현은 노출보다는 유쾌하고 청순한 매력을 엿볼 수 있었다. 레쉬가드, 트레이닝복을 입고 운동을 즐기는 모습을 게재하는가 하면, 편안한 옷차림으로 또래들과 다름 없는 모습이었다.

친구들과 만날 땐 여성스러운 매력이 엿보이는 스커트, 혹은 원피스 차림으로 멋을 내기도 했다.
베리굿 조현/사진=조현 인스타그램

베리굿 조현/사진=조현 인스타그램

또한 여러 방송에서 밝힌 대로 게임을 즐겨하는 모습도 여럿 포착됐다.

한편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논란의 의상에 대해 "주최 측에서 준비한 것"이라면서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협의를 거쳐 결정했다.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고자 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