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허위사실 유포에 칼 빼들었다
"법적 대응 진행할 예정"
"유영현 논란은 책임 통감, 심려 끼쳐 죄송"
잔나비 /사진=페포니 뮤직

잔나비 /사진=페포니 뮤직

그룹 잔나비 측이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 비방에 칼을 빼들었다.

페포니뮤직은 28일 "당사는 밴드 잔나비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에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들이 무분별하게 게재되고 있어 법무법인(유한)강남과 수임 계약을 진행하였고,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비방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일방적인 스케줄 취소는 없었으며 방송 제작진분들과 협의 후 추후에 재출연 일정을 논의 중에 있으니 이에 대한 억측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소속사는 "최근 불거진 멤버 유영현의 논란으로 인해 멤버 전원이 같이 통감하고 있으며, 무거운 마음으로 무대에 임할 예정"이라며 "잔나비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잔나비는 지난 25일 멤버 유영현의 과거 학교폭력을 시작으로 최정훈 부친이 김학의 법무부 전 차관에게 접대를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유영현은 학교폭력에 대한 책임을 지고 팀을 탈퇴했으며, 최정훈은 경영 개입 의혹에 부친의 사업과는 관계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사건의 여파로 잔나비가 출연 예정이었던 다수의 방송프로그램에서는 이들의 출연 여부를 두고 논의 중인 상태다.

다음은 페포니뮤직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밴드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입니다.

당사는 밴드 잔나비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에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들이 무분별하게 게재되고 있어 오늘 28일 법무법인(유한)강남과 수임 계약을 진행하였고,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비방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언론에 보도되어 지고 있는 일방적인 스케줄 취소는 없었으며 방송 제작진분들과 협의 후 추후에 재출연 일정을 논의 중에 있으니, 이에 대한 억측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최근 불거진 멤버 유영현의 논란으로 인해 멤버 전원이 같이 통감하고 있으며, 무거운 마음으로 무대에 임할 예정입니다. 저희 잔나비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