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올해 전국 첫 폭염특보…2008년 시행 이래 가장 일러

연일 30도를 안팎의 초여름 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올해 처음으로 광주에 폭염 특보(주의보·경보)가 내려졌다.

광주지방기상청은 15일 오후 3시를 기해 광주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가동된다.

광주 대표 관측 지점에서 측정한 기온은 오후 3시 현재 30.3도이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측정한 비공식 기록에 따르면 이날 광주 서구 풍암동의 기온이 33.1도까지 치솟았다.

이날(5월 15일) 폭염특보 발효는 2008년 6월 1일 폭염특보 제도를 시행한 이래 가장 이르다.

지금까지는 5월 19일이 가장 일렀다.

2016년 5월 19일 경기 동북부 지역, 2017년 5월 19일 대구·경상도 일부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바 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담양 31.1도, 광양 30.6도, 광주 30.3도, 곡성(옥과) 30.3도, 구례 30.2도, 목포 25.9도, 여수 24.6도 등이다.

전국적으로는 서울 27.5도, 대전 28.4도, 대구 29.9도, 부산 24.7도, 제주 22.4도 등을 기록 중이다.

오는 16일 아침 최저기온도 이날과 비슷하며 낮 최고기온은 25∼32도로 분포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일사량이 강해 기온이 오르고 있다.

오는 17일 밤 남해안을 시작으로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다소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