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 감성과 현대적 감각의 조화
과거와 현재가 한 공간에 머무르는 듯한 매력을 가진 ‘익선동’이 젊은이들의 핫 플레이스로 사랑을 받고 있다. 1920년 개발된 이후 지금까지 약 100년의 역사를 지닌 이곳은, 한옥의 아날로그 감성과 카페, 악세서리 등 트렌디 샵이 위치하여 현대적인 감각을 한곳에 모아 1020세대에겐 새로움과 독특함을, 30대 이상의 세대에겐 과거의 추억을 기억할 수 있는 매력을 가진 곳이다.

100여년 이상의 역사를 간직한 장소가 다양한 세대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는 셈이다.

익선동처럼 과거의 문물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하여 보존하는 곳으로 국내에는 부산의 깡깡이 예술마을이나 강화도의 조양 방직 공장 카페, 그리고 해외의 삿포로 맥주 박물관을 소개한다.

◆ 강화 조양방직공장카페 – 신문리 미술관
과거 현재 공존하는 시간여행 인기…삿포로 맥주 박물관·신문리 미술관·깡깡이 예술마을

1933년 국내 자본으로 만들어진 국내 최초 방직공장이며, 근대적 직물 산업이 시작된 곳이다. 과거 2천평이 넘는 부지에 1500명이 넘는 직공들이 소창을 생산하던 곳이었고, 현재는 빈티지한 감성을 가진 차와 음료를 마실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 되었다. 그러나, 빈티지한 소품이 넓은 장소 안에 다양한 모습으로 전시가 되어있어 카페보다는 미술관의 느낌이 더욱 살아있는 매력을 갖고 있다.


◆ 홋카이도 삿포로맥주 박물관
과거 현재 공존하는 시간여행 인기…삿포로 맥주 박물관·신문리 미술관·깡깡이 예술마을

일본에서 유일한 맥주 박물관인 삿포로맥주 박물관은 최초의 맥주가 만들어진 공장을 맥주의 역사와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박물관으로 재탄생 시켰으며, 맥주에 어울리는 요리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삿포로비루엔과 다양한 관광 상품샵이 함께 자리잡고 있어 인기 관광명소로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삿포로맥주 공장을 중심으로 아치형 유리지붕 안에 140여개의 상점과 20여개의 다양한 시설이 구성되어있는 삿포로 팩토리 등 다양한 문화 복합공간으로 변신시켜 단순히 역사만을 체험하는 것이 아닌 현대적인 문화, 패션 등이 함께 공존하는 곳으로 자리잡았다.


◆ 부산 대평동에 위치한 깡깡이 예술마을 거리박물관
과거 현재 공존하는 시간여행 인기…삿포로 맥주 박물관·신문리 미술관·깡깡이 예술마을

부산의 대표 명소인 자갈치 시장 건너편, 영도대교와 남항대교가 맞닿은 곳에 자리잡고 있는 버선형상의 마을이다. 19세기 후반, 국내 최초 엔진 장착 목선을 만든 조선소이며,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발상지이다. “대평동에서는 못 고치는 배가 없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조선 수리업이 활발했으며, 부산시의 발전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곳이다. 현재 마을 곳곳에 근대역사유적과 조선산업시설이 이어오고 있어, 국내 대표적인 문화예술형 도시재생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곳으로 인정받고 있다. 마을주민을 위한 커뮤니티공간과 역사를 한눈에 알 수 있는 마을 박물관, 마을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예술마을축제 등이 함께 어우러져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