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에 적합한 초경량 재킷·등산화
봄 처럼 가벼운 옷깃, 칼바람도 문제없다

날씨가 풀리면서 등산 등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사람이 늘었다. 봄을 앞둔 환절기엔 바람을 막아주면서 활동성을 높인 경량 패딩이 제격이다. 새벽 산행을 즐기는 사람에겐 경량 패딩은 사시사철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제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바람 막아주는 재킷 입어야

K2는 간절기에 입기 좋은 가볍고 따뜻한 경량 패딩을 선보였다. 약간 쌀쌀하게 느껴지는 간절기에는 외투 안에 겹쳐 입기 좋고, 초봄이 되면 한 벌만 입어도 좋다. K2의 ‘어센트 슬림다운 자켓’은 초경량 소재로 만들었기 때문에 가볍고 움직이기 편하다. 등판을 통기성 좋은 메시 소재로 제작했다. 허리 조절이 가능한 스트링을 달았다. 남성용으로 색상은 카키, 네이비로 나왔다. K2의 여성용 경량 패딩 ‘자수퀼팅 다운자켓’은 몸에 딱 맞게 입기 좋은 제품이다. 블루, 레드 두 가지 색상으로 가격은 19만9000원.

코오롱스포츠는 변화무쌍한 날씨에 대비할 수 있는 ‘웨더 컬렉션’을 새로 내놨다. ‘프로텍터’ 재킷은 목라인이 높아 바람으로부터 얼굴을 보호할 수 있다. 방수 기능을 갖춘 트렌치코트 ‘웨더코트’는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활동성을 높였다. 들고 다니기 좋은 ‘나노웨이트’ 등의 제품은 간편하게 접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다양한 기능을 갖춘 신제품도 여럿 출시됐다. 라푸마는 여성용 ‘플라워 프린트 방풍재킷’을 내놨다. 질스튜어트스포츠의 남성용 점퍼와 트랙팬츠는 면 혼방 소재로 제작했기 때문에 몸의 움직임을 편하게 해준다.

아이더도 기능성 신제품을 선보였다. 방풍재킷 ‘제노아 스트레치 재킷’은 가볍고 신축성이 뛰어난 스트레치 소재로 만들었다. 변덕스러운 간절기와 바람이 많이 부는 봄에 입기 좋은 제품이다. 남성용은 라이트네이비, 블랙, 다크레드로 나왔고 여성용은 레드, 네이비, 라이트베이지가 있다. 가격은 21만원. K2의 봄 바람막이 ‘어센트 DZ 3D’ 재킷은 방수 투습 기능을 갖췄다. 액체 상태의 물방울은 차단하고 기체 상태의 수증기는 통과시키기 때문에 땀을 잘 배출해준다. 내구성이 강한 소재로 제작했기 때문에 배낭과 마찰돼도 덜 손상된다.

블랙야크는 올봄 트레이닝 웨어 시리즈 ‘팀라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재킷, 베스트, 티셔츠, 팬츠 등 16개 제품으로 구성했다. 트리코트 소재로 만든 ‘B2XU4자켓’과 ‘B4XU5팬츠’는 신축성이 뛰어나다. 티셔츠들은 속건성, 소취, 냉감 등의 기능을 갖췄다. 블랙야크가 자체 개발한 소재를 사용했다. 가볍고 빨리 마르는 ‘야크 드라이’를 적용한 ‘B3XU2티셔츠’, 소취 기능을 더한 ‘야크 프리’와 ‘야크 아이스’ 냉감 소재 등으로 신제품을 선보였다.

봄 처럼 가벼운 옷깃, 칼바람도 문제없다

◆미끄럼 방지용 등산화도 필수

등산이나 산책할 때 신기 좋은 경량 트레킹화도 대거 출시됐다. 겨울을 보낸 산은 쉽게 미끄러질 수 있기 때문에 미끄럼 방지 기능을 적용한 신발을 신는 게 중요하다. 라푸마는 무재봉 공법으로 무게를 줄인 경량 트레킹화를 선보였다. 바람이 잘 통하도록 메시 소재로 제작했다. 미끄럼 방지 기능이 탁월한 트레일그립을 채택해 안전하게 신을 수 있다. 남녀 공용 제품으로 블랙, 오렌지, 실버 등 3가지 색으로 나왔다.

K2의 등산화 ‘NU 클라임 이보’는 무거운 가방을 메고 오래 걸어도 발에 무리가 없도록 설계된 신발이다. 신발 옆면과 뒷면에 X자 형태의 지지구조가 발을 꽉 잡아주기 때문에 넘어질 위험성이 적다. 다이얼로 신발끈을 조이고 풀 수 있다. 네이비 카키 레드 등 3가지 색으로 출시됐다. 걷기에 최적화된 레드페이스의 ‘콘트라 PFS 이글워킹화’도 나왔다. 이 신발은 3년 연속 ‘완판’(완전판매)된 스테디셀러 시리즈 신제품이다. 발의 굴곡을 그대로 적용한 밑창과 미끄럼 방지 기능 등이 특징이다. 단거리 산행, 트레킹, 워킹 등에 좋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돌이나 나무 등을 밟아도 신발이 뒤틀리지 않게 제작했다. 남녀 공용으로 차콜, 카키, 네이비, 핑크, 레드 등 5가지 색상으로 나왔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