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어센트 DZ 3D 재킷

어센트 DZ 3D 재킷

봄을 앞둔 계절에는 경량 패딩이 인기다. K2는 간절기에 입기 좋은 가볍고 따뜻한 경량 패딩을 선보였다. 쌀쌀할 때는 코트나 점퍼 속에 이너로 레이어드하고, 날이 풀리는 초봄엔 단품으로 활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경량패딩, 간절기 ‘잇템’으로
자수퀼팅 다운자켓

자수퀼팅 다운자켓


K2가 선보인 ‘어센트 슬림다운 자켓’은 나일론 20데니어의 초경량 소재를 사용해 가볍고 활동성이 좋다. 간절기 아웃도어 활동을 할 때 착용하기 좋은 제품이다. 등판에 통기성이 좋은 메시 형태의 라인을 적용해 쉽게 땀이 차는 등 부분의 열기와 땀 배출을 쉽게 했다. 또 구스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해 부피감은 줄이고 보온성은 높였다. 허리 조절이 가능한 스트링을 적용해 체형에 맞게 착용할 수 있다. 심플한 디자인에 슬림한 핏감으로 캐주얼한 옷과도 잘 어울린다. 남성용으로 출시됐으며, 카키 네이비 등 두 가지 색상이 있다. 가격은 20만9000원.

K2의 여성용 경량 패딩 ‘자수퀼팅 다운자켓’은 초경량 소재에 자수퀼팅 디자인과 슬림한 핏이 특징이다. 구스다운 충전재를 사용했다. 블루, 레드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가격은 19만9000원.

◆K2 봄 재킷, 나들이용으로 안성맞춤

K2는 따뜻한 봄철 야외활동을 위한 화사한 봄 재킷도 선보였다. 봄 바람막이 신제품 ‘어센트 DZ 3D’ 재킷은 30데니어의 경량성이 뛰어난 더미작스(Dermizax) 3D 소재를 적용해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더미작스 3D는 방수와 투습 기능을 갖춘 기능성 멤브레인 막 위에 단단한 기포 형태의 돌기가 3D 구조로 코팅된 소재다. 액체 상태의 물방울은 차단하고 기체 상태의 수증기는 통과해 통기성이 뛰어나다. 피부에 닿는 소재 면을 최소화해 착용감도 좋다. 다른 방수 소재 대비 가볍고 부드러워 활동성이 뛰어나고 내구성이 강해 배낭 등으로 인한 잦은 마찰에도 손상을 최소화해준다.

제품 앞면에는 역동적이면서 세련된 줄무늬로 포인트를 줬다. 탈부착 후드가 적용돼 날씨에 따라 활용 가능하다. 색상은 남성용은 네이비 레드 그레이 등 세 가지로, 여성용은 레몬 네이비 레드 등으로 출시됐다. 가격은 남녀 모두 19만9000원. 조형철 K2의류기획팀 차장은 “2~3월에는 가볍고 따뜻한 경량패딩이 실용성이 높아 인기가 많다”며 “꽃샘추위 땐 이너로 착용하고 날이 풀리면 단독으로 입을 수 있어 지금부터 구매해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등산화 기술의 집약체 ‘NU 클라임 이보’

K2의 등산화 ‘NU 클라임 이보’는 무거운 가방을 메고 오래 걸어도 발에 무리가 없도록 설계된 K2만의 특별한 기술력이 적용됐다. ‘트리플 엑스’로 불리는 K2만의 등산화 기술 세 가지가 적용돼 봄철 산행 시 발의 컨디션을 최상으로 유지해준다. 트리플엑스는 △엑스 트랙션 △엑스 폼 △엑스 그립 등 세 가지 기술이다. 신발 측면과 뒷면에 있는 엑스 트랙션은 X자 형태의 측면 지지 구조가 발을 꽉 잡아줘 부상을 방지한다. 쿠션감과 내구성이 우수해 발의 피로도를 최소화하는 엑스 폼 인솔은 한국형 화강암 지형에 맞게 마찰 저항력을 높인 부틸 러버와 만나 뛰어난 접지력을 선보인다. 엑스 그립 아웃솔은 거친 산행이나 오랜 산행에도 편안한 산행을 도와준다.

이 밖에 360도 전방향 방수·투습 기능을 갖춘 고어텍스 서라운드 소재를 사용해 갑작스러운 날씨와 환경 변화에도 적합하다. 신발을 간편하게 조이고 푸는 다이얼 방식의 보아 클로저 시스템으로 편리성을 높였다. 천연 누벅 가죽을 사용해 신을수록 내 발에 맞춘 듯한 착화감을 제공하며 신발 뒤쪽 스트랩에는 한라산 높이를 의미하는 ‘1950’ 넘버링이 디자인됐다. 색상은 네이비 카키 레드 세 가지로 출시됐다. 가격은 29만9000원.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