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음악이 흐르는 아침] 기욤 드 마쇼 '노트르담 미사'

《장미의 이름》의 작가이자 기호학, 미학, 역사학 등 인문학 전반의 ‘르네상스적 천재’ 움베르토 에코가 세상을 떠났다. 신간을 접할 때마다 감히 범접할 수 없는 박학다식함과 지성, 유머에 감탄했을 만큼 에코는 모든 시대를 꿰뚫는 혜안을 자랑했다. 하지만 《장미의 이름》이 14세기 수도원을 배경으로 한 소설이고, 그가 전체 기획을 맡은 《중세》(총 4권 중 2권까지 국내 출간) 또한 엄청난 두께와 가격에도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소장해야 할 역작이기에 필자에게 에코의 이름은 중세 이미지와 겹친다.

14세기 프랑스 작곡가 기욤 드 마쇼의 ‘노트르담 미사’는 움베르토 에코의 중세 저작물에 가장 어울리는 음악이다. 역사상 최초로 미사통상문 전체를 일관된 곡으로 묶은 작품인데, 반주도 없고 음률도 근대 체계와 다르지만 듣는 이에게 굉장한 신비감과 안정감을 안겨준다.

유형종 음악·무용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