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득남먼저한 새신랑 장혁 연신 ‘싱글벙글’

배우 장혁(32)이 2살 연상의 신부 김여진(34)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6월 2일 오후 6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비공개로 열린 결혼식에서 장혁은 발레리나 출신 김여진씨를 신부로 맞이했다.

두 사람은 이미 지난 2월 8일 득남했으며 혼인신고도 마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혁의 군 복무를 비롯해 여러가지 우여곡절 끝에 결혼하는 두 사람은 결혼식 내내 행복한 모습을 보여 주위를 흐뭇하게 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차태현과 홍경민이 1부와 2부의 사회를 맡았고 가수 김종국이 축가를 불러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2년 휘트니스클럽에서 처음 만나 6년 열애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장혁은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7월부터 SBS 드라마 '타짜' 촬영에 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