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재발 또는 전이가 의심되는 전립선암 환자에서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FC303'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국내 임상 3상을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7월 임상시험 계획을 새롭게 하기 위해 자진 취하했던 건이다. 이번 임상은 국립암센터 외 5개 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전립선암 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기존 임상 3상과는 구분돼 진행된다. 적응증 추가를 위해 진행되는 신규 3상이다.

이번 3상의 목적은 재발 또는 전이성 전립선암 검출을 위한 'FC303 PET-CT 영상검사'의 양성예측도 평가, 통상적인 영상학적 검사와의 비교 등이다.

퓨쳐켐 관계자는 "현재 진행하고 있는 3상은 연내 환자 투여를 마치고, 내년에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라며 "이번 3상에서 전이 및 재발 전립선암 환자의 진단에 높은 예측도를 보인다면 보다 빠른 시점에 적극적인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